주민 공청회 거쳐 4월 마무리
월계~월릉 3.5㎞ 서울시 건설
'여의도 공원 10배' 수변공원

영동대로 복합개발 지하구간
GTX 노선에 지하도로 추가
서울 노원구 월계1교에서 강남구 대치동을 직통으로 연결하는 지하도로망이 건설된다. 지하화 사업 남쪽 구간으로 영동대로 복합개발이 예정된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일대. /한경DB

서울 노원구 월계1교에서 강남구 대치동을 직통으로 연결하는 지하도로망이 건설된다. 지하화 사업 남쪽 구간으로 영동대로 복합개발이 예정된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일대. /한경DB

서울 노원구 월계1교에서 강남구 대치동까지 구간을 지하도로로 연결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서울시가 기존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예정구간(노원구 월계1교~강남구 삼성동)을 3호선 학여울역까지 연장해 16.3㎞ 구간을 지하로 한번에 연결하기로 했다. 개통 뒤 동부간선도로는 위로 창동·상계 신경제중심지, 아래로 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와 연결돼 강남·북을 잇는 핵심 교통망으로 거듭날 전망이다. 고준석 신한은행 부동산투자자문센터장은 “기존 도로는 여의도공원 10배 면적의 공원으로 탈바꿈한다”며 “도로 주변 아파트들이 큰 수혜를 볼 전망”이라고 말했다.

이르면 내년 말 착공

월계~대치 지하도로 연결…"주변 아파트 수혜"

서울시는 지난달 17일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민간투자사업의 전략환경영향평가서 항목·범위 등의 결정내용을 공개했다. 시·구청 및 환경단체 관계자 등이 진행한 환경영향평가 심의에서 큰 걸림돌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 대형 건설회사 관계자는 “지상이 아니라 중랑천 지하에서 공사해 소음·진동이 크지 않고 토지수용 절차가 없어 주민 민원이 거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략환경영향평가는 특정 개발이 주변 환경에 미칠 변화를 검토하는 과정이다. 이 평가를 통과하지 못하면 사업 지연은 불가피하다. 평가는 주민설명회를 거쳐 오는 4월 마무리한다.

이 사업은 동부간선도로 월계1교~삼성동 구간을 지하로 연결하는 사업이다. 지하 50m 대심도에 터널 2개를 짓는다. 중랑천 아래 40~60m 깊이에는 민자사업자가 도시고속화도로(삼성IC~월계1교, 13.9㎞)를 건설한다. 서울시는 이와 별도로 지하 20~25m에 지역간선도로(성동~월릉IC, 8㎞)를 만든다. 지하화 구간 위 221만㎡에는 여의도공원 10배 크기 공원을 조성할 예정이다.

오세훈 전 시장 때부터 추진된 이 사업은 경제성에 번번이 발목이 잡혔다. 2016년 민자적격성 조사에서 경제성이 부족하다는 평가가 나왔다. 지난해 7월 대우건설이 사업제안서 수정안을 제출한 뒤 재개됐다. 지금은 공공투자관리센터(PIMAC)에서 민자적격성 조사를 하고 있다.

사업제안서 수정안은 그동안 미흡했던 경제성을 끌어올리는 데 주안점을 뒀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민자사업 구간을 삼성IC~월계1교(13.9㎞)에서 삼성IC~월릉IC(10.4㎞)로 바꿔 기존 월계1교~월릉IC 구간(3.5㎞) 공사는 서울시가 맡기로 했다”며 “이로 인해 추정사업비가 2000여억원 줄었다”고 말했다.

또 경제성 판단의 잣대인 예상교통량 자료를 개선해 사업성을 높였다는 설명이다. 사업자인 대우건설이 추정한 사업의 경제성 타당성(B/C)은 1.14로 기준치(1.0)를 넘겼다. 이 밖에 운행요금을 3500원에서 2600원으로 낮추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예상교통량이 현실화되도록 국가교통데이터베이스 적용 기준을 2018년으로 조정했다”며 “과거보다 경제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PIMAC 적격성 조사 결과는 이르면 올 상반기 나온다. 이어 실시협약 등을 마친 뒤 이르면 내년 말 착공한다. 두 터널은 2026년 개통 예정이다.

여기에 삼성동~학여울역(2.4㎞)까지 지하화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이들 사업이 완료되면 노원구 월계1교에서 학여울역까지 16.3㎞ 구간이 지하로 한번에 이어진다. 서울시 관계자는 “삼성동~학여울역 구간 지하화 사업은 한국지방행정연구원에서 타당성 조사를 하고 있고 이르면 올 상반기 결과가 나온다”고 말했다.

노원구~강남구 지하로 연결

이들 사업은 서울 동북부권 교통 체증을 해소하기 위해 시작됐다. 동부간선도로 평균 통행속도는 시속 24㎞에 불과하다. 전문가들은 지하화 사업이 완료되면 동부간선도로가 강남·북을 잇는 경제벨트로 거듭날 것으로 예상했다. 지하화 구간 위아래로 대규모 개발이 추진되고 있어서다. 지하화 구간 북쪽인 창동~상계 구간(1.3㎞)에는 대규모 문화·공연시설인 서울아레나와 창동역 주변 ‘창업 및 문화산업단지’(1만746㎡), 향후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C노선이 다닐 ‘창동역 복합환승센터’(8370㎡) 등이 들어설 계획이다.

남쪽에는 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 개발이 추진되고 있다. 이는 2호선 삼성역~9호선 봉은사역 사이 영동대로 밑 630m에 통합역사(지하 4~6층)를 세우는 사업이다. GTX를 포함한 5개 철도노선이 지나는 통합역사와 공공·상업시설을 갖춘 복합환승센터(지하 6층, 연면적 16만㎡)로 구성한다. 지하도로 위에는 3만㎡ 규모의 공원을 조성한다. 서울시는 다음달 기본설계를 마무리하고 이르면 5월 착공할 예정이다.

양길성 기자 vertig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