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궁 롯데캐슬 상가, 주변에 아파트·학교 밀집…배후수요 풍부

롯데건설이 서울 종로구 무악동 46 일원에 짓는 경희궁 롯데캐슬의 단지 내 상가인 ‘경희궁 롯데캐슬 상가’(조감도)를 이달 분양한다. 1층, 27개 호실 규모로 조합원분 13개 호실을 제외한 14개 호실을 일반에 분양한다. 전용면적 26~45㎡대의 실용성 높은 평형 위주로 구성돼 있다.

주변으로 아파트와 학교가 밀집해 있어 배후수요가 풍부하다는 게 장점으로 꼽힌다. 경희궁 롯데캐슬 195가구의 고정고객을 포함해 인왕산 12차 아이파크(977가구), 무악현대아파트(964가구), 극동아파트(1300가구), 경희궁자이(2415가구) 등 5800가구 규모의 배후수요를 갖췄다. 독립문초, 대신중, 대신고, 한성과학고 등이 가까워 1600명 규모의 학생 수요도 기대할 수 있다.

연간 126만 명이 방문하는 서대문독립공원이 맞은편에 있고 인왕산 등산로 입구도 근처에 있어 나들이객, 등산객 등 유동인구 흡수도 가능할 전망이다. 서울 지하철 3호선 독립문역 바로 앞에 조성되는 초역세권 상가로 접근성이 뛰어나다. 유동인구를 자연스럽게 끌어들이고 체류시간을 늘리기 위해 전 점포를 오픈 스트리트형으로 배열했다. 독립문역 3번과 3-1번 출구가 상가 보행자 출입구와 가까워 이용이 편리하다.

분양홍보관은 서울 무악동 46 일원 경희궁 롯데캐슬 103동 119호에 마련됐다. 입찰은 오는 14일 예정이다.

이소은 기자 luckyss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