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건설인 신년인사회
건설社 대표 등 1000여명 참석
"신기술·해외시장 개척…위기 넘자"

대한건설단체총연합회(회장 유주현·사진)가 기해년 새해를 맞아 4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2019 건설인 신년인사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박순자 국회 국토교통위원장, 윤관석·박덕흠·이현재·윤영일 의원, 김진숙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 및 건설단체장, 유관기관장, 건설업체 대표 등 1000여 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이 총리는 신년 인사를 통해 건설업계 노고를 치하하며 “앞으로도 건설업계 발전을 위해 정부 차원의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유 회장은 신년사에서 “최근 최저임금 인상, 주 52시간 근로 시간제 도입, 주택 규제 등으로 건설업계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위기 극복을 위해 신기술 개발, 해외 시장 개척, 윤리경영 등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정선 기자 leewa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