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이촌현대 리모델링 조감도

사진=이촌현대 리모델링 조감도

이촌현대아파트(구 현대맨숀)는 서울 용산구 이촌동에 있다. 지하철 4호선 이촌역과 가깝다. 뒤로는 용산가족공원, 앞으로는 한강이 있어 쾌적한 환경을 갖추고 있다. 용산의 지리적 특성상 북쪽으로 서울역, 시청과 남쪽으로 반포, 강남 접근성이 뛰어나다. 이촌현대는 최근 사업계획 승인 신청서를 접수하는 등 리모델링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1974년 입주한 이촌현대는 총 653가구로 구성되어 있다. 2006년부터 조합을 설립해 리모델링을 추진해 왔다. 이후 2017년 9월 서울시 도시건축공동위원회의 조건부 승인을 받으며 리모델링 추진을 위한 첫 관문을 넘었다. 이후 작년 12월 말 용산구청에 사업계획 승인 신청서를 접수했다. 사업계획 승인은 리모델링 사업을 할 때 30가구 이상 아파트를 새로 지으려면 거쳐야 하는 절차다. 재건축 사업의 ‘사업시행인가’와 비슷하다. 조합 측은 승인을 받고 난 뒤 입주민 이주 등을 마무리하고 내년 상반기 착공을 계획하고 있다. 시공사는 포스코건설이다.

이촌현대는 기존 리모델링 단지와 달리 수평증축으로 리모델링을 추진하고 있다. 리모델링을 거치면 현 653가구에서 97가구가 늘어난 총 750가구가 된다. 조합 측은 97가구를 일반 분양할 계획이다. 조합원 추가분담금은 1억원대 초반이 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시스템에 따르면 작년 10월 전용 99㎡가 14억2199만원에 거래됐다. 작년 1월 같은 면적이 9억원대에 거래된 것을 감안하면 5억원 오른 수치다. 정점을 찍은 이후 현재까지 거래내역은 없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