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캐피탈 등 5400억 투자
체류형 관광시설 내년 말 착공
동부산리조트 사업자에 아난티 컨소시엄

아난티 컨소시엄이 부산 오시리아 관광단지(동부산 관광단지) 내 친환경 리조트 1·2부지에 5400억여원을 들여 체류형 관광시설(조감도)을 짓는다.

부산도시공사는 관광단지 내 친환경 리조트 1·2부지 사업 협상대상자로 아난티를 주간사로 하는 ‘새로운 중심 컨소시엄’을 최종 선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컨소시엄에는 아난티와 아난티코브, 미래에셋캐피탈, 미래에셋대우, 도담에스테이트가 참여한다. 시공은 쌍용건설이 맡는다.

16만110㎡ 부지에 5413억8000만원을 투자해 체류형 관광시설을 조성한다. 친환경 리조트 1부지(총면적 4만9184㎡)에는 148실 규모의 12층짜리 건물을 짓는다. 친환경 리조트 2부지(11만926㎡)엔 152실 규모의 4층짜리 건물을 건설한다. 새로운 중심 컨소시엄은 ‘부산과 국내에 없던, 사계절 즐길거리가 가득한 체류형 시설’을 주제로 복합 리조트 시설, 문화집적시설, 워터 빌리지, 근린생활시설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부산도시공사는 용지 매매계약이 마무리되면 내년 말 착공해 2022년 2분기 준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윤아영 기자 youngmone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