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정비구역 지정안 가결
공공임대 522가구…2022년 완공
서울 은평구 불광동 독바위역세권에 1305가구 규모의 아파트 단지가 들어선다. 단지 신축에 따라 주변 주거환경 개선과 서울 지하철 6호선 독바위역세권 기능 활성화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서울시는 21일 도시계획위원회 분과위원회에서 불광동 227의 7 일대 독바위역세권 공공임대주택 건립 관련 도시정비형 재개발정비구역 지정안이 수정 가결됐다고 24일 발표했다.

불광동 독바위역세권에 1305가구

구역 면적은 총 4만4258㎡다. 이곳에 용적률 347.55%를 적용해 지하 4층~지상 15층, 13개 동으로 건립할 예정이다. 총 1305가구(공공임대주택 522가구 포함) 규모다. 기반시설로 불광로 도로 폭을 12m에서 20~23m로 확장하고, 공원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최종 사업계획은 내년 건축위원회 건축심의 및 사업시행인가 절차를 거쳐 확정한다. 2022년 준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독바위역세권 재개발정비구역은 지하철 6호선 독바위역이 가까운 역세권이다. 노후·불량건축물이 밀집해 주거환경이 열악하다. 주변 지역에 다수의 재건축 및 재개발 사업이 완료됐거나 추진 중이다. 2015년 1월 은평구청에 재개발 주민제안 신청서가 접수된 뒤 주민설명회, 주민공람, 구의회 의견 청취를 거쳤다.

서울시 관계자는 “주변 주거환경 개선, 양질의 임대주택 공급 등으로 서민 주거 안정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독바위역 일대 역세권 기능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