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19일 발표한 2차 수도권 주택공급 계획 및 수도권 광역교통망 개선 방안에는 3기 신도시 외 중소규모 택지 조성방안도 포함됐다.

장기미집행 공원부지 활용 4곳, 군 유휴부지 활용 4곳, 도심 국공유지 활용 17곳, 공공시설 복합화 7곳 등이다.
서울의료원·수색역 등 중소택지 32곳 3만호 공급

우선 도시공원으로 결정됐으나 지자체 재원부족 등으로 방치된 공원부지와 연접 부지를 활용해 1만2400호를 공급한다.

집행 공원부지의 70% 이상을 공원으로 조성하고 나머지 부지에 주택을 공급하는 방식이다.
부천 역곡 15만7000㎡(5만5000호) , 고양 탄현 32만1000㎡(3000호), 성남 낙생 5만9000㎡(3000호), 안양 매곡 6만1000㎡(900호) 등이다.
서울의료원·수색역 등 중소택지 32곳 3만호 공급

군 유휴부지는 도심내 이전 예정인 군부대 부지, 노후 군관사 등을 LH, SH 등이 공공 매입해 공공주택을 건설하는 방식으로 활용한다.

총 2400호 규모로 강서 군부지 1200호, 대방 군아파트 300호, 공릉 군아파트 300호, 강서 군아파트 600호를 공급한다.
서울의료원·수색역 등 중소택지 32곳 3만호 공급

도심 내 국공유지를 LH, SH 등 공공에서 매입하거나 지방자치단체가 지방공사에 출자해 공공주택을 건설하는 방식으로도 총 1만4600호를 공급한다.

국유지는 노량진환경지원센터(1900호), 석관동민방위(200호) 등 3곳, 공유지는 서울의료원(800호), 동부도로사업소(2200호) 등 12곳, 철도부지는 수색역(2200호), 금천구청역(300호) 등이다.
서울의료원·수색역 등 중소택지 32곳 3만호 공급

또 노후 저층 공공시설을 공공시설과 공공주택으로 복합개발해 500호를 공급한다. 대상 부지는 양녕·청석·한누리 주차장 100호, 신촌동·천호3동 주민센터 200호, 동북권 혁신센터 100호 등이다.

이외에 서울시 내 용적률과 용도지역을 상향해 3만호 이상(추정치)을 추가로 공급할 방침이다.

국토교통부는 소규모 택지에 대해 설계 등을 거쳐 내년부터 순차적으로 주택사업승인 등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착공 후 2020년 주택공급을 시작한다.


이소은 한경닷컴 기자 luckyss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