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수도권 3기 신도시 입지를 19일 발표한다.

서울시는 국토부와 함께 서울 내 유휴용지를 활용한 택지 개발 계획을 내놓을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택지 공급 계획과 함께 3기 신도시는 물론 2기 신도시의 광역교통개선 대책도 함께 제시된다.

국토부는 경기도 남측과 북측에 각 한곳씩 미니 신도시급 택지를 선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부는 앞서 9·21 주택공급 확대 방안을 내놓으면서 서울과 일산·분당 등 1기 신도시 사이에 330만㎡ 이상 대규모 공공택지 4∼5곳을 조성한다고 밝혔다.

이들 신도시에서 나오는 주택 물량은 20만호로 2021년부터 공급된다.

부동산업계에서는 광명 시흥과 하남 감북지구 등지가 과거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됐다 해제된 곳이어서 유력 후보지로 거론된다.

김포 고촌, 고양시 화전동·장항동 일대, 성남, 남양주 등지도 후보지로 꾸준히 거론되고 있다.

3기 신도시 입지와 함께 3기 신도시는 물론 기존 2기 신도시의 교통 문제를 해결할 광역교통 대책도 발표된다.

광역교통망은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건설이 주요 이슈다.

GTX는 최고속도 지하 40㎞ 대심도를 시속 180㎞로 운행하는 고속 도심철도로, 수도권 남북·동서를 잇는 중심축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

GTX-A(운정∼동탄) 노선은 이미 정부 심의를 마무리하고 연내 착공이 추진된다.

GTX-C(양주∼수원) 노선은 최근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해 사업 추진에 탄력이 붙은 상태다.

GTX-B 노선(송도∼마석)의 경우 예타 중간검토에서 사업성이 부족하게 나왔지만 인천시가 예타 면제를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 신청해 발전위가 면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