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취급액 코픽스 연동금리도 0.03%p ↑

주요 시중은행의 변동형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또다시 뛰어올랐다.
계속 뛰는 변동형 주택담보대출 금리…잔액기준 최고 4.82%

18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NH농협은행 등 주요 시중은행의 잔액 기준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 연동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0.02%포인트(p) 상승했다.

국민은행의 잔액 기준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전날 3.60∼4.80%에서 3.62∼4.82%로 인상돼 최고금리가 5%에 한층 가까이 다가섰다.

신한은행은 전날 3.23∼4.58%이던 잔액 기준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3.25∼4.60%로 올랐다.

지난달 가산금리를 하향 조정했던 농협은행의 경우 2.87∼4.49%에서 2.89∼4.51%로 상승했다.

농협은행은 지난달 가산금리를 0.06%p 낮춘 바 있다.

우리은행의 잔액 기준 코픽스 연동 대출금리는 같은 기간 3.33∼4.33%에서 3.35∼4.35%로 인상됐다.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와 연동되는 금리의 변동 폭은 더 컸다.

국민은행은 신규취급액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전날 3.45∼4.65%에서 3.48∼4.68%로, 신한은행은 3.28∼4.63%에서 3.31∼4.66%로 0.03%p 상승했다.

농협은행도 신규취급액 코픽스 연동 대출금리가 전날 기준 2.87∼4.49%에서 2.90∼4.52%로 올랐다.

우리은행의 경우 3.33∼4.33%에서 3.36∼4.36%로 조정됐다.

이 같은 변동금리 인상은 전날 은행연합회가 공시한 11월 잔액 및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 상승에 따른 것이다.

코픽스는 시중은행 수신금리에 따라 움직인다.

은행권 변동형 대출금리는 다음 달 또다시 오를 것으로 점쳐진다.

한 은행 관계자는 "이달 초 은행 예·적금 금리 인상이 다음 달 발표되는 12월 코픽스에 영향을 줄 것"이라며 "코픽스 연동 대출금리가 더 오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금융채 6개월물을 기준으로 삼는 하나은행은 변동형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오히려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나은행의 변동형 대출금리는 3.216∼4.416%에서 3.213∼4.413%로 0.003%p 떨어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