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차선에서 10차선으로 상습 정체 해소 기대
서해안고속도로의 상습정체 구간으로 악명 높던 서평택 구간이 예정보다 1년 앞당겨 확장 개통된다. 이번 조기 개통으로 병목현상이 해소되면서 통행시간이 줄어들고 물류비용도 절감될 것으로 예상된다.

서해안道 서평택 구간 1년 앞당겨 확장 개통

26일 국토교통부는 서해안고속도로 평택~서평택(10.3㎞) 확장공사 구간 가운데 서평택나들목(IC)~서평택분기점(JCT) 6.5㎞ 구간을 27일 개통한다고 발표했다. 개통일자는 당초 완공 예정일자(내년 12월)보다 1년가량 앞당겨졌다. 예산과 인력, 장비를 집중 투입한 결과라는 게 국토부의 설명이다.

조기 개통되는 구간은 현재 왕복 6차로에서 10차로로 확장된다. 국토부는 평균 통행속도가 현재 시속 66㎞에서 시속 89㎞로 빨라질 것으로 예상했다. 또 인근 평택항과 포승공단의 물동량 처리가 원활해지면서 연간 100억원의 물류비용이 절감될 것으로 추정했다.

서해안고속도로 평택~서평택 확장사업은 2014년 10월 시작했다. 총사업비는 1258억원이다. 시공은 신동아건설이 맡았다. 나머지 서평택IC~서해대교 3.8㎞ 구간은 당초 계획대로 내년 12월 개통한다.

서해안고속도로 평택~서평택 구간은 서평택JCT에서 서해안고속도로(왕복 6차로)와 평택~시흥고속도로(왕복 4차로)가 만나면서 교통량이 늘어 상습 정체를 빚어왔다. 국토부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서평택JCT~서평택IC 구간은 왕복 10차로로, 서평택IC~서해대교 구간은 왕복 8차로로 확장키로 했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