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 동의율 채워…교통 우수
공유지분 해결이 관건
서울 마포대로 주변 정비사업 ‘마지막 퍼즐’로 불리는 아현동 699 일대 재개발이 본궤도에 오를 전망이다. 서울시가 아니라 주민들 주도로 동의율 요건을 확보하고 정비구역 지정을 앞두고 있다.

마포대로 '마지막 퍼즐' 아현 1구역 재개발 본격화

25일 마포구청에 따르면 아현동 699 일대 재개발정비구역지정 관련 사전타당성검토 주민의견조사 결과 찬성률이 과반을 넘었다. 전체 토지 등 소유자 2116명 가운데 1760명(83.2%)이 참여해 1225명(57.9%)이 재개발 추진에 찬성했다. 반대는 64명(3.0%)에 그쳤다. 주민 의견 수렴에서 찬성이 50% 이상이고 반대가 25% 미만이면 도시계획위원회에 상정해 정비구역 지정 절차를 밟을 수 있다.

이 일대는 과거 아현1-1~3구역으로 나뉘어 재개발이 추진됐다. 하지만 아현1-3구역(현 ‘아현아이파크’)만 재개발이 완료됐을 뿐 나머지는 구역이 해제됐다. 그러다 최근 주민들이 나서 마포구청에 재개발 재추진을 위한 사전타당성 조사를 신청했고, 구역 지정을 위한 의견 조사에서 동의율 요건을 충족했다.

재개발이 끝나면 10만3979㎡ 땅에 최고 25층, 3300여 가구의 대단지 아파트가 들어설 전망이다. 지하철 2·5호선 환승역인 충정로역과 아현역, 애오개역을 끼고 있어 교통 여건이 뛰어나다. 일대 뉴타운사업이 대부분 끝나 주거환경이 잘 정비된 것도 장점이다. 앞서 입주한 ‘마포래미안푸르지오’와 ‘e편한세상신촌’은 직주근접 뉴타운 효과로 강북 최고가 아파트 반열에 올랐다.

넘어야 할 산도 많다. 구역 안에 집 한 채를 2~3명이 나눠 가진 공유 지분이 많아서다. 공유자를 모두 포함하면 실제 토지 등 소유자는 종전 2116명에서 2832명으로 늘어난다. 이들에게 조합원 분양자격을 줄 경우 그만큼 일반분양분이 줄어들어 사업성이 떨어진다. 하지만 700여 명에 달하는 공유자를 배척한다면 조합설립 조건인 75% 동의율을 얻기 힘들 가능성도 있다. 공유 지분은 여러 사람 중 한 사람만 반대해도 전체가 반대로 간주돼서다.

배찬석 아현스타공인 대표는 “앞으로는 서울 시내 재개발 방식은 이 같은 주민 제안 형태가 대부분일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도 추이를 주목해볼 만하다”고 말했다.

전형진 기자 withmol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