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서울 낙찰가율 97.5%
2.4%P↓…9월 이후 하락 지속
9·13대책 후 대출 막히자 '급랭'
부동산 경매시장에도 찬바람이 불고 있다. ‘9·13 부동산 대책’ 이후 주요 지역 곳곳에서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과 응찰자 수 하락세가 뚜렷하다.

경매시장도 '찬바람'…낙찰가율·응찰자 '뚝'

15일 법원경매 정보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이달 1~14일 서울 주거시설 낙찰가율은 97.5%로 전월 대비 2.4%포인트 내렸다. 지난 9월 이후 연속 하락세다. 지방에선 올해 들어 최저치 낙찰가율이 나오는 곳도 속출하고 있다. 대구(84.7%), 광주(83.4%), 울산(60.3%) 등이다. 경매 낙찰가율은 통상 매매시장 상황을 반영한다. 향후 집값이 오를 것으로 예상하는 이가 많으면 입찰가 경쟁이 붙어 낙찰가율이 오른다. 반대라면 낙찰가율이 떨어진다.

수요자의 경매 관심도를 보여주는 평균 응찰자 수도 확 줄었다. 이달 들어 14일까지 서울 주거시설 경매엔 건당 평균 4.4명이 응찰했다. 7~10월 평균 응찰자 수(6.1명)의 72% 수준에 그쳤다. 8월 물건 하나에 평균 9.7명이 경합한 대구는 이달 들어 평균 응찰자 수가 5.1명으로 떨어졌다. 울산(2.2명)은 올 들어 처음으로 평균 응찰자 수가 2명대에 머물렀다.

9·13 대책 이후 대출이 어려워진 데다 주택 시장 향배가 불확실해지며 경매 열기가 확 식었다. 일단 규제 지역 내에서 1주택 이상 보유가구가 신규 주택담보대출을 받는 것이 원칙적으로 금지됐다. 임대사업자 대출 혜택도 크게 줄었다. 대책 이전엔 낙찰받은 집값의 80% 수준까지 대출받을 수 있었지만 이젠 담보인정비율(LTV)이 40% 수준으로 확 축소됐다.

경매 전문가들은 규제 영향으로 경매시장 하락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은영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매매시장이 침체기에 들어가면 이전엔 인기를 끌었을 만한 매물에도 응찰자가 잘 붙지 않고, 이 때문에 낙찰가율도 하락한다”며 “연말까지는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주거시설 경매시장이 약세를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강은현 EH경매연구소 대표는 “이번 하락세는 이전 부동산 대책 이후 두어 달 시장이 잠잠했던 ‘반짝 반응’과는 성격이 다르다”며 “겨울은 통상 주택시장 비수기인 데다 연내 금리 인상이 예정돼 있고 실물경기도 썩 좋지 않은 상황이어서 당분간 낙찰가율 하락이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