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순위 41.6 대 1…HUG 분양가 규제에 '로또' 인식 확산
전용 84㎡ 기준 현금 14억 안팎 필요하지만 '청약 러시'
서울 서초동 서초우성1차를 재건축하는 '래미안리더스원' 모델하우스를 둘러보는 방문객들. 한경DB

서울 서초동 서초우성1차를 재건축하는 '래미안리더스원' 모델하우스를 둘러보는 방문객들. 한경DB

올해 서울 강남의 마지막 분양단지인 서초동 ‘래미안리더스원’이 1순위 청약에서 평균 41.69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분양대금으로 1년4개월 안에 현금 14억원을 납부해야 되는 조건임에도 이처럼 많은 청약자가 몰렸다. 정부 규제로 분양가격이 주변 시세보다 수억원 낮아진 게 원인이다. 일부 부동산 전문가들은 “정부가 현금 부자를 위한 잔치를 열어준 셈”이라고 지적했다.

◆최고 경쟁률 422대 1

[집코노미] 현금부자 1만명 몰린 강남 청약…"이러려고 분양가 규제했나"

7일 금융결제원의 아파트 청약 홈페이지인 아파트투유에 따르면 래미안리더스원 1순위 청약에서 232가구 모집에 9671개의 청약통장이 몰렸다. 4가구밖에 모집하지 않는 전용 59㎡에는 1689명이 청약을 신청해 최고 경쟁률 422.25 대 1이 나왔다. 50%를 추첨제로 뽑는 까닭에 1주택자도 당첨 가능성이 있는 114A㎡와 114B㎡는 각각 153.38 대 1과 110 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4가구와 3가구씩 공급하는 74A㎡과 74B㎡도 각각 73.25대 1과 8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1가구씩만 공급하는 전용 178㎡(51대 1), 205㎡(19대 1), 238㎡(17대 1)도 두 자릿수 경쟁률을 나타냈다. 반면 83A㎡(6.96 대 1), 84A㎡(21.56 대 1), 84B㎡(9.58 대 1) 등 공급 가구수가 많았던 전용 80㎡대는 경쟁률이 상대적으로 낮았다.

모든 주택형의 분양가가 9억원을 넘어 특별공급 청약 없이 바로 1순위 청약을 받았다. 9억원 이상이라 중도금 집단대출도 받을 수 없다. 여기에 계약금과 중도금, 잔금 비율이 20%, 60%, 20%로 배분돼 잔금을 제외한 분양가의 80%를 자기 자본으로 조달해야 한다.

이 아파트 전용 59㎡의 분양가는 12억6000만~12억8000만원, 전용 84㎡는 16억1000만~17억3000만원이다. 전용 114㎡는 18억~19억9000만원으로 20억원에 육박한다.

전용 205㎡와 238㎡의 펜트하우스는 각각 35억원과 39억원에 분양한다. 전용 178㎡도 발코니 확장 등 옵션을 더하면 분양가가 30억원을 넘는다. 분양가격이 30억원 이상인 이들 주택형에는 87개의 청약통장이 몰렸다.

금융 조건은 좋지 않은 편이다. 모든 주택형(전용 59~238㎡) 분양 가격이 9억원을 넘긴 탓에 중도금 집단대출을 받을 수 없다. 사실상 ‘현금부자’들만 계약이 가능하다는 의미다. 시공사 신용을 보증으로 중도금 대출을 알선하는 경우도 있지만 삼성물산은 보증을 제공하지 않기로 했다.

현금으로 내야하는 중도금의 납입기간도 빠듯하다. 아파트 중도금은 6차례에 걸쳐 6개월마다 한 번씩 내는 게 일반적이다. 하지만 이 단지는 내년 2월부터 2020년 5월까지 3개월에 한 번씩 중도금을 내야한다. 전용 84㎡를 기준으로 한 회차 납입금만 1억7000만원으로, 모두 10억원을 웃돈다. 3억5000만원 안팎의 계약금까지 합치면 총 14억원가량의 현금을 들고 있어야 하는 셈이다. 한 예비청약자는 “중도금 대출이 안 되다 보니 재정적인 여유가 있는 사람들만 청약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금수저를 위한 잔치

[집코노미] 현금부자 1만명 몰린 강남 청약…"이러려고 분양가 규제했나"

부동산 전문가들은 저렴한 분양가격이 인기의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이 아파트는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분양가 규제로 주변 시세보다 낮은 3.3㎡당 평균 4484만원에 분양가를 책정했다. 인근에서 2016년 12월 입주한 ‘래미안서초에스티지’ 전용 84㎡ 매물은 지난 8월 18억9500만원(25층)에 실거래됐다. 단순 계산하면 시세 차익만 4억원 수준이다.

익명을 요구한 한 전문가는 “청약 가점이 높으면서 현금 동원 능력이 있는 사람이 청약할 수 있다”며 “소득이 충분하면서도 집을 마련하지 않은 고소득자나 부모로부터 물려받을 돈이 있는 ‘금수저’를 위한 잔치판이 벌어졌다”고 지적했다.

1주택자자 청약을 통해 강남 새 아파트에 입성할 수 있는 사실상 ‘마지막 기회’여서 청약통장이 몰렸다는 분석도 나온다. 정부는 이달 말께 추첨제 물량 가운데 75%를 무주택자에게 우선 공급하는 내용의 ‘주택공급에 관한 규칙’을 시행한다. 이 단지는 제도 개정 전 입주자모집공고를 내 기존 청약제도대로 전용 85㎡ 초과 물량(36가구)의 절반인 18가구를 추첨제로 공급했다.

이 단지는 서울 지하철 2호선·신분당선 강남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다. 강남대로, 테헤란로, 경부고속도로(서초IC) 등의 접근이 용이하다. 수도권으로 빠르게 이동할 수 있는 광역버스와 공항버스 등 대중교통망도 풍부하다. 서초고·양재고·서울고·은광여고 등이 인근에 분포돼있다. 단지 가까이에는 서이초교와 서운중이 있다.

같은 날 1순위 청약을 받은 인천 검단신도시의 첫 공공분양 아파트인 검단 금호어울림센트럴은 평균 5.14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620가구 모집에 3189명이 청약을 신청했다. 가장 높은 경쟁률은 14.11 대 1로, 전용 74A㎡ 1순위 기타지역에서 나왔다. 검단신도시 인근에서 분양한 단지보다 저렴한 3.3㎡당 평균 약1150만원대의 분양가를 책정했다. ‘9·13 주택시장 안정대책’ 규제가 적용되지 않아 전매제한이 1년이다.

윤아영 기자 youngmone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