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네이버거리뷰

사진=네이버거리뷰

성남시 리모델링 사업 시범단지로 선정된 분당구 정자동 한솔주공5단지의 집값이 신고가를 경신했다. 내년 이주와 착공을 앞두고 있어 분당신도시 내 부동산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1994년 10월 입주한 한솔주공5단지는 지난해 수도권 1기 신도시 아파트 가운데 처음으로 준공 22년을 맞았다. 지난해 리모델링 설계안이 건축심의를 통과했다. 리모델링하면 3개 층이 위로 증축되고 1개 동이 늘어나 18∼28층 규모 아파트 13개 동이 들어선다. 가구 수도 현재 1156가구에서 1255가구로 늘어난다. 단지는 내년 초 이주를 시작하고 하반기 착공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이 단지 전용면적 51㎡가 지난달 말 6억2000만원에 실거래됐다. 지난 8월 5억800만원에 거래되던 주택형이다. 한 달 사이 1억원 이상 매매가격이 올랐다. 올해 1월에는 4억2000만원에 거래됐다. 정자동 부동산업계는 리모델링 호재를 안고 매수희망자들이 늘어났다고 보고 있다. 정자동 K공인 관계자는 “단지가 역세권이고 주변 학군과 생활환경도 좋다”면서 “리모델링 후 새 아파트에서 살고자 하는 매수자들이 문의를 많이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단지는 분당선·신분당선 정자역에서 도보로 15분 이내 거리에 있다. 한솔초등학교와 한솔고등학교도 단지 바로 앞에 있다.

윤아영 기자 youngmone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