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2만6279명…207.8% 늘어
지난달 신규 임대사업자 등록자가 전달에 비해 3배로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9·13 주택시장 안정대책’을 통해 임대사업자의 세제 혜택을 축소하자 집주인들이 서둘러 임대 등록에 나섰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2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9월 한 달간 2만6279명이 임대사업자로 신규 등록했다. 이는 작년 같은 달에 비해 258.9%, 전달보다 207.8% 증가한 숫자다.

"세금혜택 줄기전에 막차 타자"…신규 임대사업자 3배로 폭증

지역별로 이 기간 서울 1만1811명, 경기도 8822명 등 총 2만633명이 등록해 전국 신규 등록 사업자 가운데 78.5%를 차지했다. 서울에서도 집값이 비싼 강남 3구의 임대사업자 등록이 많았다. 강남구 1153명, 송파구 1010명, 서초구 887명 등 순으로 나타났다. 9월 말 기준 등록된 전국의 임대사업자는 총 37만1000여 명이다.

전국에서 9월 한 달 동안 증가한 등록 임대주택은 6만9857채다. 지역별로는 서울(3만361채)과 경기(2만1630채)에서 전체의 74.4%인 5만1991채가 등록됐다. 9월 말 기준 등록된 임대주택은 총 127만3000여 채다.

9월에 임대사업자 등록이 급증한 것은 9·13 대책 때문이라는 게 정부의 분석이다. 정부는 임대사업자 등록이 아파트 갭 투자에 악용되고 있다는 비판에 신규로 주택을 취득해 임대사업자로 등록한 경우 양도세 중과 배제 등 세제 혜택을 축소키로 했다. 이 같은 변화는 13일 대책 발표 이후 새로 취득하는 주택부터 적용, 13일 전 매매계약을 체결하고 계약금을 지급한 임대사업자는 이전의 세제 혜택을 모두 누릴 수 있었다.

김석기 국토부 주거복지정책과장은 “정부의 혜택 축소 발표 이후 주택 소유자들이 임대주택 등록을 서둘렀다”며 “특히 대책 발표 이후 등록한 임대사업자는 정부의 추가 대책으로 앞으로 혜택이 더욱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