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인용 주거 서비스 '매력'
본업에서 벗어나 부동산 임대주택사업에 진출하는 기업이 늘고 있다. 1~2인용 주거서비스 시장이 점차 확대되면서 선진국형 주택임대관리운영사업에서 새로운 먹거리를 찾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부동산 임대사업은 새 플랫폼"…신영·SK D&D 등 잇단 진출

부동산시행사 신영은 기존 분양 방식에서 벗어나 직접 임차인을 구해 관리운영 수수료를 받는 임대관리운영 플랫폼업체로 변신을 꾀하고 있다. 2017년 11월 입주를 시작한 서울 신설동 지웰홈스(도시형 생활주택 170가구, 오피스텔 105실)를 시작으로 서초동, 왕십리역 인근에 1~2인 가구를 겨냥한 임대주택을 건설 중이다.

내년 상반기 서강대역 인근에 임대주택을 착공할 예정이며 최근 경기 성남시 모란역 인근에 다섯 번째 임대주택 부지를 확보했다. 임대관리운영은 신영 자회사인 신영에셋이 맡는다. 김일권 신영에셋 대표는 “집을 지어서 파는 데서 그치는 게 아니라 임대관리운영하는 시대로 바뀌고 있다”며 “양질의 고객 맞춤형 주거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장이 시행사들의 새로운 먹거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기업 관계사 중에선 SK D&D가 임대주택사업 진출을 예고했다. 지난달 사모펀드 한앤컴퍼니가 최창원 SK가스 부회장의 보유 지분(24%)과 SK가스가 보유하고 있는 회사 지분(3.48%)을 인수한 것을 계기로 임대주택 운영관리 및 관련 부가서비스사업 진출 계획을 밝혔다. SK D&D는 서울 서초동, 수유동, 신촌 등지에 임대주택 사업부지를 확보했다. 내년 상반기 착공해 2021년께 역세권 임대주택 2000여 가구를 준공한다는 계획이다.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현재와 같은 분양 중심 주택사업에서 벗어나 자산 개발을 활용한 운영 중심으로 비즈니스 모델을 전환해야 한다”고 평가했다.

토종 공유오피스 운영업체 패스트파이브도 내년 2월 9호선 선정릉역 역세권에 16개 층 130실 규모의 레지던스형 임대 오피스텔 LIFE 1호점을 선보일 예정이다. 분양형 오피스텔과 도시형 생활주택으로 지어지던 건물을 패스트파이브가 마스터리스 방식으로 임대 운영한다. 김대일 패스트파이브 공동대표는 “20~30대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한 1인용 주거시설”이라며 “공유오피스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기존 시행사에 비해 젊은 층의 취향과 요구에 맞춘 신개념 주거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허란 기자 w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