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감정원 주간 상승률 0.43% 전국 1위
1주일 만에 '올해 상승분 절반' 올라

비규제지역으로 '풍선효과'
부천·용인 기흥구도 급등세
5000만원 미만으로 '사재기'

서울 상승률 4개월 만에 '최저'
강남·송파구 0.01% '찔끔' 올라
정부가 부동산 대책을 잇따라 내놓자 대출·전매·세금 규제 적용을 덜 받는 대전 등 비규제지역에 투자자금이 몰리고 있다. 이번주에만 아파트값이 0.43% 오른 대전 유성구 일대 아파트 단지.  /한경DB

정부가 부동산 대책을 잇따라 내놓자 대출·전매·세금 규제 적용을 덜 받는 대전 등 비규제지역에 투자자금이 몰리고 있다. 이번주에만 아파트값이 0.43% 오른 대전 유성구 일대 아파트 단지. /한경DB

잇따른 정부 규제로 서울의 아파트 가격 상승세가 주춤해진 가운데 그동안 잠잠했던 대전, 경기 부천, 용인 등 일부 특정 지역을 중심으로 ‘이상과열’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대출 및 분양권전매 등의 규제가 상대적으로 느슨한 ‘비규제 지역’으로 갭 투자자 등이 한꺼번에 몰려가면서 현지 시장을 교란시키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대전 아파트값 한 주 만에 ‘폭등세’

갭투자자 몰린 대전 아파트값 '깜짝 급등'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10월 셋째주(10월15일 기준) 대전의 아파트값은 0.43% 올랐다. 전국 시·도 중 이번주 아파트값이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이다. 지난 ‘9·13 주택시장 안정대책’ 이후 매주 0.01~0.04% 상승에 그치는 보합세가 이어지다가 갑자기 폭등했다. 올해 대전의 매매가격 누적변동률 0.81% 중 절반 이상이 최근 한 주에 오른 셈이다. 한국감정원 관계자는 “신규 분양이 인기를 끈 도안신도시 새 아파트와 학군이 좋은 둔산동을 중심으로 가격이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도안신도시의 인기 아파트 중 하나인 한라비발디 전용 124㎡는 지난달 7억9000만원에 실거래됐다. 올초 5억7400만원에 거래되던 아파트다. 도안동 D공인 관계자는 “세종, 지방, 서울 가릴 것 없이 투자자가 많이 오고 있다”며 “새 아파트여서 나중에 시세차익 날 것을 보고 투자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정부 규제를 피해 전국을 누비는 투자자가 몰려들어 아파트값 상승을 부추기는 것으로 현지 부동산업계는 진단했다. 실제 ‘9·13 대책’ 이후로는 3000만~5000만원대로 갭 투자(전세를 끼고 매매하는 투자)가 가능한 둔산동과 월평동으로 투자자가 몰리고 있다. 올초만 해도 2000만~3000만원대로 투자가 가능했던 지역이다. 현지 P공인 관계자는 “대전은 담보대출이 시세의 70%까지 가능하고, 양도소득세 부담도 적어 서울 투자자가 많이 몰리고 있다”고 귀띔했다.

◆부천·용인도 갭 투자자 기승

경기지역에선 부천과 용인 기흥의 상승세가 거세다. 5000만원 미만으로 갭 투자를 할 수 있고 그동안 상승률이 낮아 상승 여력이 남아 있어 매수자가 몰리고 있다. 이번주 부천 아파트값은 지난주와 같은 0.36% 상승했다. 올 들어 가장 높은 상승률이 2주째 이어지고 있다.

부천 중동 D공인 관계자는 “5000만원으로 갭 투자가 가능한 미리내동성 전용 84㎡는 이달 초만 해도 8월에 비해 5000만원 오른 4억3000만원에 거래됐다”며 “광명 집값이 비싸지자 넘어온 실거주자도 있고, 7호선 연장 등 교통 호재를 보고 찾아오는 투자자도 많다”고 말했다. 집값이 오르면서 올초 4000만원대이던 매매와 전세가격 차이가 이달 들어 6000만~8000만원대로 커지고 있다.

용인 기흥도 수서~동탄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개발, 2020년 동백세브란스병원 개원 등의 호재에 힘입어 이번주 0.30% 상승했다. 마북동 삼성래미안1차 전용118㎡는 7억3000만원에 매물이 나왔다. 지난 1월까지 5억2000만원대에 실거래되던 주택형이다. 1000만~3000만원대에 투자가 가능한 전용 59㎡ 이하 소형 평형은 두 달 새 가격이 2000만원가량 올랐다.

◆서울은 잠잠…6주 연속 오름폭 축소

정부 규제의 집중 포화를 맞은 서울은 보합세가 뚜렷하다. 이번주 서울의 집값 상승률은 0.05%로 지난주(0.07%)보다 상승폭이 축소됐다. 지난달 1일 0.47%를 기록한 이후 9·13 대책 영향으로 6주 연속 오름폭이 줄어들었다. 6월11일(0.05%) 조사 이후 18주 만에 가장 낮은 상승률이다.

대부분 지역에서 매수 문의가 줄어들고 호가가 보합과 하락이 섞인 혼조세가 나타났다. 지난주 0.05%의 상승률을 보였던 용산구는 이번주 상승세를 멈추고 보합 전환했다. 호가가 1억원 이상 떨어진 강남구(0.01%) 송파구(0.01%) 등도 상승세가 감소했다.

윤아영/허란 기자 youngmone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