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영 롯데자산개발 대표이사(왼쪽 다섯번째)가 지난 2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주청사에서 아니스 바스웨단 자카르타 주지사(왼쪽 여섯번째)를 만나 자카르타 복합개발 관련 협의를 진행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이광영 롯데자산개발 대표이사(왼쪽 다섯번째)가 지난 2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주청사에서 아니스 바스웨단 자카르타 주지사(왼쪽 여섯번째)를 만나 자카르타 복합개발 관련 협의를 진행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롯데자산개발이 인도네시아 복합개발사업에 본격 나서는 등 해외 부동산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롯데자산개발은 이광영 대표이사가 지난 2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주청사에서 아니스 바스웨단 자카르타 주지사를 만나 자카르타 주정부가 추진 중인 주거, 관광 및 교통 인프라 개발사업에 대한 상호협력 방안을 협의했다고 7일 밝혔다.

이 대표는 “자카르타 주정부, 인도네시아 주택공사(PT.PP) 등과 긴밀한 협업을 통해 자카르타가 글로벌 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개발할 것”이라며 “롯데자산개발은 그룹 계열사와의 시너지를 바탕으로 해외 부동산 개발시장 개척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인도네시아 주택공사 등 정부기관은 자카르타 망가라이역을 광역환승시설 및 주거, 상업, 오피스 등이 어우러진 대규모 역세권으로 개발해 인도네시아 최대 교통허브로 조성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와 관련 롯데자산개발은 작년 10월 인도네시아 주택공사와 자카르타 도심 복합 개발사업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데 이어 지난달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방한 중에는 롯데건설, 철도시설공단, 인도네시아 주택공사와 함께 ‘한-인니 망가라이 역세권 개발 협력 MOU’를 체결했다.

허란 기자 w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