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2021년부터 공급

가락동 600가구 일반분양
'신혼타운'도 분양형 700가구
교육·문화 복합시설 등 조성

개포 340가구 분양 위주로
고덕·강일에도 신혼타운 공급
2022년까지 서울 송파구 가락동 옛 성동구치소와 개포동 재건마을 부지에 공급될 분양 아파트 1640가구에 실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300가구가 공급될 옛 성동구치소 부지. /연합뉴스

2022년까지 서울 송파구 가락동 옛 성동구치소와 개포동 재건마을 부지에 공급될 분양 아파트 1640가구에 실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300가구가 공급될 옛 성동구치소 부지. /연합뉴스

서울시가 치솟는 집값을 잡기 위해 송파구 가락동 옛 성동구치소와 강남구 개포동 재건마을에 짓기로 한 1640가구를 분양 방식으로 공급하기로 했다. 이들 사업부지는 지난 21일 정부가 발표한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 방안’에서 밝힌 11개 서울시내 중·소규모 택지 중 구체적인 위치가 공개된 곳이다. 역세권인 데다 도심과도 가까운 알짜 부지여서 무주택자나 신혼부부 등 실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될 전망이다.

◆성동구치소 임대주택 없어

옛 성동구치소·재건마을, 임대 대신 분양한다

9·21 주택공급 확대방안에 따르면 서울시는 옛 성동구치소 부지(5만2000㎡)에 주택 1300가구를 공급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이 중 700가구를 신혼희망타운으로, 600가구를 일반분양 방식으로 각각 공급할 예정이다. 재건마을도 계획된 340가구 중 원주민용 60가구를 제외한 280가구를 신혼희망타운으로 공급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성동구치소는 모두 분양형으로, 재건마을도 분양주택 위주로 신혼희망타운을 공급할 방침”이라며 “성동구치소는 2021년, 재건마을은 2022년 각각 공급할 계획”이라고 26일 설명했다.

신혼희망타운은 임대형과 분양형으로 구분된다. 그러나 서울시가 대부분 분양형으로 공급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건 최근 내 집 장만에 나서려는 실수요자들의 사정을 고려한 때문으로 분석된다. 분양형은 초기 자금으로 집값의 30%만 부담한 뒤 1.3%의 낮은 고정금리대출과 연계해 20~30년 동안 원리금을 갚는 방식이다.

두 곳 모두 입지 여건이 뛰어난 데다 분양 위주여서 무주택자나 신혼부부들의 청약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 신혼희망타운은 혼인기간 7년 이내이거나 예비 신혼부부 중 청약통장(6개월 경과, 납입 6회 이상)을 가진 무주택자에게 공급된다. 예비 신혼부부는 입주자 모집공고일부터 1년 안에 혼인 사실을 증명할 수 있으면 신청 가능하다.

옛 성동구치소 부지는 지하철 3호선과 5호선이 교차하는 오금역과 걸어서 이동할 수 있을 정도로 교통 여건이 좋다. 오금공원과 가락근린공원도 가깝다. 규모는 총 8만3777㎡다. 서울시 관계자는 “공동주택 이외 부지 2만6000㎡에는 지역 발전을 위한 교육·문화복합시설, 청년 창업 시설 등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재건마을은 1980년대 강남 개발 당시 밀려난 철거민들이 거주하며 생긴 무허가 판자촌이다. 2012년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 나서 정비 계획을 세웠지만 사업성 등을 이유로 개발이 미뤄지고 있다. 규모는 1만3000㎡다. 지하철 3호선 매봉역이 1㎞ 이내에 있어 접근성이 높다. 주변에 양재천도 있다.

◆2022년까지 서울 신혼희망 6368가구

서울시는 성동구치소, 재건마을 외에 중·소규모 신규 택지 9곳을 사업구역 지정, 사전협의 등을 통해 추가 공개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이들 9개 택지에서도 8642가구를 공급한다. 이들 지역의 구체적인 분양 물량과 일정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이 외에도 시는 내년에 중랑구 양원과 강남구 수서역세권, 2020년 하반기 강동구 고덕·강일, 2022년 은평재정비지구 등 총 5300여 가구의 신혼희망타운 공급도 예정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새로 확보한 택지와 4곳의 신혼희망타운을 합쳐 총 1만5670가구를 공급해 주택 수요에 대응하겠다”고 설명했다.

본지 9월20일자 A1, 27면 참조

아울러 상업지역과 준주거지역 용적률을 상향 조정하는 등 각종 규제 완화와 매입 임대주택 등을 통해 4만7000가구를 추가 공급하면 총 6만2000가구의 신규 주택 공급이 가능하다는 게 서울시의 계산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에 구체적인 지역이 공개되지 않은 9개 부지(34만8000㎡, 8642가구)의 공급 물량이 확정되면 신혼희망타운 공급 물량은 더 늘어날 것”이라며 “9곳도 필요한 절차를 최대한 서둘러 마무리한 뒤 구체적인 지역을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