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우 현대엔지니어링 기획실장(왼쪽)과 김판수 한국지역난방공사 성장동력본부장이 20일 경기 성남시 분당동 한국지역난방공사본사에서 해외사업 공동협력 양해각서(MOU)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제공

박찬우 현대엔지니어링 기획실장(왼쪽)과 김판수 한국지역난방공사 성장동력본부장이 20일 경기 성남시 분당동 한국지역난방공사본사에서 해외사업 공동협력 양해각서(MOU)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제공

현대엔지니어링과 한국지역난방공사가 한국형 지역냉·난방시스템 수출을 위해 손을 잡았다.

박찬우 현대엔지니어링 기획실장과 김판수 한국지역난방공사 성장동력본부장은 20일 경기 성남시 분당동 공사 본사에서 해외 지역냉·난방 공급사업을 비롯해 향후 사업의 개발 시공 운영 등에서 상호 협력하기 위한 포괄적 업무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양사는 지난달 2일 베트남 중부 융꿕 산업단지 집단에너지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MOU를 체결한 것을 계기로 다양한 사업에서 협력을 확대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양사는 앞으로 인적·물적 자원을 공유하면서 상호 시너지를 극대화할 것”이라며 “단순 도급사업 수주에 그치지 않고 다양한 투자개발사업 기회를 발굴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허란 기자 w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