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42만㎡…지자체와 협의 중
정부, 추석 전 후보지 발표키로
시장선 "수요 충족에는 역부족"
정부가 수도권 내 신규 공공주택지구 후보지로 경기 과천과 안산 등 8곳을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는 추석 전에 이들 지역을 포함한 신규 공공택지 후보지를 발표할 예정이다.

과천·안산 등 8곳에 4만가구 택지 공급

5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왕·과천)에 따르면 LH(한국토지주택공사)는 경기에서 8곳을 신규 공공택지로 지정하기 위한 작업을 하고 있다. 안산 2곳(162만3000㎡, 75만5000㎡), 과천(115만6000㎡), 광명(59만3000㎡), 의정부(51만8000㎡), 시흥(46만2000㎡), 의왕(26만5000㎡), 성남(6만8000㎡) 등이다. LH는 이들 8개 지구(총면적 542만㎡)에서 3만9189가구를 공급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안산의 75만5000㎡ 부지는 지방자치단체와 협의 중이고 광명 의정부 시흥 의왕 부지는 지난 6~8월 지구 지정 제안에 들어갔다.

이 중 과천은 서울 강남으로 몰리는 주택 수요를 분산할 ‘미니 신도시’라는 평가가 나온다. 과천동과 주암동에 걸쳐 있는 선바위역(지하철 4호선) 일대가 후보지다. 총 7100가구를 조성하는 게 목표다. 아직 과천시와 사전 협의는 하지 않았다. 의왕은 월곶판교선의 청계역(신설)을 이용할 수 있는 포일동 일대가 대상이다. 2000여 가구가 들어설 전망이다. 안산은 규모가 크지만 서울과 멀어 집값 안정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나머지 지역도 수백 가구에서 수천 가구밖에 지을 수 없는 규모여서 수요를 충족시키기엔 역부족이란 우려가 나온다. 국토교통부는 이들 8곳에 서너 곳을 더 추가해 추석 전에 공공택지 후보지를 발표할 예정이다.

앞서 국토부는 지난달 27일 수도권에서 공공주택지구 30곳을 지정해 총 30만 가구를 공급하겠다고 발표했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