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성원·삼정컨소시엄 3곳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올해 2차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민간제안사업 공모’ 우선협상대상자로 이랜드건설 컨소시엄, 성원개발 컨소시엄, 삼정기업 컨소시엄을 선정했다고 14일 발표했다.

HUG는 사업계획서를 제출한 6개 사업장 3463가구에 대해 신청자격과 요건을 평가하고, 계량 평가와 외부 전문위원이 참여한 비계량 평가를 거쳤다고 설명했다.

이랜드건설 컨소시엄은 대구광역시 남구 대명동 사업장(477가구), 성원개발 컨소시엄은 아산시 배방읍 사업장(943가구), 삼정기업 컨소시엄은 창원 진동 사업장(892가구)에 각각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이번에 선정된 우선협상대상자엔 기금 출자와 융자, 임대리츠 프로젝트파이낸싱(PF) 보증 등의 지원이 이뤄진다.

정부의 민간임대주택에 대한 공공성 강화 정책에 따라 각 컨소시엄은 단지 전체를 무주택자에게 주변 임대료 시세의 95% 이하로 공급한다. 전체 가구의 20% 이상은 시세의 85% 이하인 청년주택으로 특별공급한다.

HUG 관계자는 “1, 2차 공모를 거쳐 총 5개 사업장, 3939가구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며 “3차 공모 공고를 추진해 민간제안사업을 꾸준히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정선 기자 leewa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