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관광개발, 2400억원 글로벌 투자 유치 추진… 해외 IR 개최

롯데관광개발이 24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위해 해외 투자유치에 나선다. 8일 롯데관광개발은 오는 13~17일 홍콩과 싱가포르에서 기업설명회(IR)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롯데관광개발은 지난 3일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의 완공을 위해 2400억원 규모의 주주배정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이번 IR에는 실권주 전체에 대한 잔액인수 방식으로 단독 대표주관사를 맡고 있는 미래에셋대우, 아시아계 글로벌증권사인 CGS-CIMB증권이 공동 후원 자격으로 참여한다. CGS-CIMB증권은 중국 차이나 갤럭시 증권과 동남아 투자은행인 CIMB가 합작해 설립한 글로벌 증권사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투자금융 자문업을 작년부터 수행 중이다. 롯데관광개발 관계자는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사업에 관심을 보이는 주요 해외 투자자들로부터 미팅 요청이 들어와 본 IR행사를 개최하게 됐다”고 말했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는 지상 38층, 169m 높이로 조성된다. 기존 제주에서 가장 높은 롯데시티호텔(89m)보다 2배 가량 더 높게 계획됐다. 연면적은 30만3737㎡로 제주도 최대 규모로 조성된다. 중국의 뤼디그룹이 공동 개발하고 중국건축이 시공을 맡는다. 내년 10월 완공이 예정됐다. 완공 후엔 1600개 객실과 11개 레스토랑·바, 8층 풀데크, 38층 전망대, 호텔부대시설 등을 들여 운영한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