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관광개발 유상증자 실시
미래에셋대우서 잔액은 인수
롯데관광개발은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조감도) 완공을 위해 2400억원 규모의 주주배정 유상증자를 실시한다고 3일 공시했다. 이번 유상증자는 주주배정 후 실권주를 일반공모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미래에셋대우가 단독 대표주관사로 잔액을 인수한다.

제주 드림타워 2400억원 규모 자금 조달

롯데관광개발은 이번 유상증자를 통해 조달하는 약 2400억원을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의 1·2차 중도금과 인테리어 공사비 운영자금 등에 사용할 예정이다. 롯데관광개발이 완공 1년 전 지급하기로 한 1차 중도금은 1000억원, 준공 6개월 전 지급하는 2차 중도금은 500억원이다. 롯데관광개발 관계자는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완공에 필요한 주요 개발자금을 사실상 모두 확보한 셈”이라고 설명했다. 완공시점에 지급하기로 한 잔금은 건물과 토지를 담보로 조달해 지급할 예정이다.

이번 유상증자의 신주배정기준일은 오는 9월3일, 주주청약일은 10월11~12일이다. 신주발행가액은 8월29일 1차로 정한 뒤 10월5일 2차 발행가액을 확정할 예정이다. 최종 발행가액은 1차와 2차 중 낮은 발행가를 적용한다. 예정된 주식대금 납부일은 10월19일이다.

제주도 핵심 관광명소로 개발되는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는 38층, 169m 높이다. 제주에서 가장 높은 롯데시티호텔(89m)의 2배 정도다. 연면적도 여의도 63빌딩의 1.8배인 30만3737㎡로 제주도 최대 규모다. 내년 10월 완공할 예정이다.

김기병 롯데관광개발 회장은 “이제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는 완공만 남았다”며 “운영에 들어가면 호텔리어 등 제주에서 평균임금이 가장 높은 고급 일자리 3100개가 신규로 창출될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관광개발은 중국 최대 부동산개발사인 뤄디그룹과 59 대 41 비율로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를 공동개발하고 있다. 전체 연면적의 59%를 차지하는 호텔 750실, 11개 레스토랑과 바, 쇼핑몰, 전망대, 위락시설 등은 롯데관광개발이 직접 소유하고 운영할 예정이다. 나머지 41%를 차지하는 호텔레지던스 850실은 뤄디그룹이 개발해 분양 중이다. 호텔레지던스 분양률은 80%에 이른다.

이정선 기자 leewa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