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임직원 '아이스버킷 챌린지' 동참

롯데건설은 지난달 31일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가운데)와 임직원들이 서울 서초구 잠원동 롯데건설 본사 인근 공원에서 아이스버킷 챌린지에 동참했다고 밝혔다. 루게릭병 환자들을 돕기 위해 시작된 아이스버킷 챌린지는 얼음물을 뒤집어쓰고 참여한 사람이 다음 도전자를 지목하는 릴레이 방식으로 진행된다. 박동기 롯데월드 대표의 지목에 화답한 하 대표는 다음 대상자로 이영구 롯데칠성 대표를 선정했다.

하 대표 외 임직원 35명이 참여한 아이스버킷 챌린지에 대한 롯데건설 기부금은 승일희망재단을 통해 루게릭요양병원 건립 기부금으로 사용된다. 하 대표는 “의미 있는 행사를 소개해준 박 대표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며 “루게릭병 환우를 돕는 뜻깊은 행사에 많은 임직원이 함께해 영광스럽고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아영 기자 youngmone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