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건축 이주·방학 수요로 전세는 넉 달 만에 상승 전환

서울 주택 매매가격 상승폭이 두 달 연속 확대됐다.

1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주택(아파트·단독·연립 등 포함)가격은 전월 대비 0.32% 상승했다.

6월(0.23%)에 이어 두 달 연속 오름폭이 확대된 것이다.

용산 미군기지 이전과 개발 마스터플랜 발표, 재건축 사업 등의 호재로 영등포구(0.85%)와 용산구(0.50%)가 강세를 보였고, 동작(0.56%)·마포(0.56%)와 중구(0.55%), 재개발 호재가 있는 동대문구(0.52%) 등도 주택가격이 올랐다.

이에 비해 서울 강남구(-0.20%)와 송파구(-0.08%)는 재건축을 중심으로 가격이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조사 시점이 지난달 9일 기준이어서 7월 둘째주 이후 나타난 강남권 주택시장의 상승세는 이번에 반영되지 않았다.

지난달 지방 주택가격은 0.12% 하락하면서 전국의 주택가격은 6월 수준의 낙폭(-0.02%)을 유지했다.

부산의 주택가격 변동률이 6월 -0.13%에서 7월 -0.14%로 확대됐고 인천의 주택가격은 -0.08%로 하락 전환했다.

강원도(-0.28%)와 전북(-0.08%), 경북(-0.14%), 경남(-0.51%) 등지도 전월 대비 집값 하락폭이 커졌다.

지난달 전국의 주택 전셋값은 0.21% 하락했다.

6월(-0.25%)보다 낙폭은 다소 둔화한 것이다.

서울의 주택 전셋값이 0.06% 올라 4개월 연속 이어진 하락세를 멈추고 상승 전환했다.

새 아파트 입주 영향으로 송파구(-0.31%)와 강남구(-0.28%)는 약세가 이어졌지만 재건축 이주 수요로 서초구가 0.14% 올랐고, 방학 이사 수요가 움직인 양천구가 0.42% 상승했다.

월세는 서울이 6월 -0.06%에서 7월에는 -0.02%로 낙폭이 줄었고 전국의 주택 월세도 -0.12%에서 -0.11%로 하락폭이 감소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