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이 경기 광명시 철산동에 공급한 '철산센트럴푸르지오' 모델하우스. 대우건설 제공

대우건설이 경기 광명시 철산동에 공급한 '철산센트럴푸르지오' 모델하우스. 대우건설 제공

대우건설이 경기 광명시 철산동에 공급한 ‘철산센트럴푸르지오’가 1순위 청약에서 평균 18.48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마감됐다.

27일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전날 진행된 이 아파트 청약에서 모든 주택형이 1순위 당해 마감됐다. 특별공급을 제외한 201가구 모집에 3715명이 청약통장을 던져 평균 18.48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최고경쟁률은 전용면적 84㎡B형에서 기록한 31 대 1이다. 81가구 모집에 1543명이 몰렸다. 전용 84㎡A형은 21.93 대 1로 나타났다. 소형인 전용 59㎡A형과 59㎡B형은 각각 16.56 대 1과 16.95 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철산주공4단지를 재건축해 짓는 이 단지는 일대에 10년 만에 공급되는 새 아파트다. 지하 2층~지상 29층, 7개 동, 798가구 규모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지하철 7호선 철산역과 가까운 데다 중소형 면적 위주 평면 구성이 실수요자들의 관심을 끈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당첨자 발표는 다음 달 3일 이뤄진다. 정당계약은 14일부터 16일까지다. 입주예정일은 2021년 3월이다.

전형진 기자 withmol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