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세종·부산이 상승 주도
파주·고성 등 접경지역도 급등
올해 상반기 전국 땅값 상승률이 1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개발 호재가 많은 세종과 부산이 땅값 상승을 주도했고, 남북한 경협 기대에 경기 파주시와 강원 고성군 등 접경지역 땅값이 크게 올랐다.

24일 국토교통부는 상반기 전국 지가 변동률이 2.05%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작년 같은 기간(1.84%)보다 0.21%포인트 높은 수준이다. 상반기를 기준으로 2008년(2.72%) 후 10년 만의 최고치다. 전국 17개 시·도 땅값이 모두 오른 가운데 행정중심복합도시 개발이 한창인 세종이 3.49% 올라 시·도 기준으로 전국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부산(3.05%) 대구(2.35%) 제주(2.23%) 광주(2.16%) 등의 지가 상승률도 높았다. 수도권 상승률(2.14%)이 지방(1.90%)보다 높았다. 서울은 2.38% 올라 전국 평균을 웃돌았지만 경기(2.01%)와 인천(1.47%)은 전국 평균보다 상승률이 낮았다.

시·군·구별로는 파주시(5.60%) 고성군(4.21%) 등 접경지역 땅값이 가장 많이 올랐다. 서울 동작구(4.10%), 부산 해운대구(4.00%), 서울 마포구(3.73%) 등이 뒤를 이었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