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한국토지주택공사)는 쪽방·비닐하우스 등에 거주하는 주거약자 1만1000여 명을 대상으로 매입·전세임대주택을 공급한다고 24일 발표했다.

LH는 앞서 쪽방 869명, 고시원 6049명, 여인숙 2339명, 비닐하우스 322명, 움막 등 1788명 등 1만1367명에게 신청 안내문을 발송했다. LH는 2014년에도 비주택거주자 279명에게 매입·전세임대주택을 제공했다.

매입·전세임대주택은 시중 임대료 30% 수준의 저렴한 임대료로 최장 20년간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다.

입주 희망자는 26일부터 다음달 7일까지 LH 관할 지역본부, 주거복지센터로 신청하면 된다. LH는 신청자를 대상으로 거주기간, 부양가족, 소득, 재산 등 자격 요건 심사를 거쳐 다음달 28일 대상자를 발표하고 9월 이후 본부별로 계약을 맺을 예정이다.

이정선 기자 leewa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