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IoT기술 접목 체험공간
'철산센트럴푸르지오'에 적용
대우건설, '똑똑한 아파트' 선보인다

대우건설이 네이버 LG유플러스와 함께 철산센트럴푸르지오(조감도)를 인공지능(AI) 음성인식과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홈 아파트로 짓는다.

대우건설은 20일 철산센트럴푸르지오의 모델하우스를 열고 인공지능 음성인식 스피커를 적용한 홈 IoT 시스템을 방문객이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할 계획이다. 지난해 10월 네이버 LG유플러스와 함께 IoT 스마트홈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음성인식 기술을 접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기존에는 스마트폰 앱(응용프로그램)으로 홈 IoT 기능을 제공했다면 이번에는 음성인식 스피커를 입주민에게 지급해 음성으로 홈 IoT 기능을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기존 홈네트워크 빌트인 제품인 조명, 가스, 환기, 냉방, 난방 제어뿐만 아니라 주차 위치 확인, 무인택배 조회, 에너지 사용량 조회, 엘리베이터 호출 등도 음성으로 할 수 있다.

기존 인공지능 스피커와 IoT 연동 서비스에서 사용되는 ‘외출모드’ ‘취침모드’ 등의 명령어는 물론 “나 나갈게” “나 잔다” 등 실제 대화 같은 자연스러운 명령어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나 잘게”라고 말하면 취침모드가 실행돼 조명(스위치)이 꺼지고 사용자 설정대로 가습기 등이 작동한다. 외출 시 “나 나갈게”라고 하면 에어컨, 조명, 가스밸브, 가습기, 공기청정기 등이 자동으로 꺼지고 잠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푸르지오 AI 스마트홈을 하반기 분양 물량에 차례로 적용할 예정”이라며 “스마트홈에 자체 개발 중인 다양한 상품도 추가해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