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통합 관점서 개편"
기획단, 박사급 11명 구성
서울시내 도시계획 전반을 심의·자문하는 ‘도시계획위원회(도계위)’가 도시계획상임기획단 중심으로 재편될 전망이다. 상임기획단은 도시계획 안건을 심의할 때 이에 대한 조사·연구를 하는 서울시 내부 조직이다. 세 번째 임기를 시작한 박원순 서울시장(사진)이 “도계위의 전문성을 훨씬 강화하며 혁명적으로 바꿀 생각”이라고 밝힘에 따라 앞으로 상임기획단에 보다 많은 권한과 책임이 주어질 것이란 해석이 나오고 있다.

박원순 "도계위 혁명적 수술"… 힘 쏠리는 상임기획단

16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현재 도계위 체계 개편 작업을 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보다 더 장기적이고 통합적인 관점에서 도시계획을 하기 위해 개편을 준비 중”이라며 “구체적인 방안 마련을 위한 전문가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 시장이 ‘혁명’이라는 단어까지 써가며 도계위의 변화를 예고한 것은 싱가포르 출장 중이던 지난 8일 기자단 간담회 자리에서다. 그는 “도계위 위원들은 주로 명예직으로, 와서 회의만 하고 간다”고 지적하며 전문성 강화를 강조했다. 그만큼 박 시장의 도계위 변혁안은 상임기획단의 기능을 강화하고 조직을 확대하는 것에 초점이 맞춰질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시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서울시 도계위는 보통 25∼30명의 위원으로 구성된다. 이 중 시 공무원 4명이 상임위원이고 나머지는 비상임위원이다. 비상임위원은 4∼5명의 시의원과 설계, 건축, 환경, 교통, 문화 등 각 분야 전문가 17∼21명으로 꾸려진다. 대다수인 비상임위원은 한 달에 두 차례 모여 도시계획 안건을 심의한다.

박 시장이 “주로 명예직으로, 와서 회의만 하고 간다”고 말한 이들이 비상임위원이다. 박사급 직원 11명으로 구성된 상임기획단은 전문성이 강하다. 이들은 위원들이 안건을 논의할 수 있는 자료를 만든다. 안건을 검토하고서 의견도 제시하고, 심의 결과를 정리한다. 경관 시뮬레이션과 정책 조사·연구도 맡는다.

임기 2년의 도계위원들은 안건의 세부 내용을 제대로 파악하는 데 한계가 있다. 이때 상임기획단에서 맥을 짚어 주거나 현안의 추이를 설명해주는 역할을 하다 보니 이들이 정한 방향성이 위원들의 판단에 영향을 줄 때가 많다. 도시계획의 숨은 일꾼이자 실력자인 셈이다. 실제로 강남의 최대 규모 재건축 아파트단지인 반포주공 1단지(1·2·4주구) 재건축 심의 등 중요한 현안마다 막후 조정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 관계자는 “구체적인 개편안이 나오진 않았지만 상임기획단의 전문성이 높은 것은 사실”이라며 “전문성을 강화한다면 아무래도 상임기획단에 이전보다 큰 역할이 주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