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서대문구 연희동 ‘연희파크푸르지오’ 아파트 분양권에 2억원 이상의 웃돈(프리미엄)이 붙었다. 이 아파트는 2016년 정부가 ‘11·3 대책’을 발표한 이후 공급한 단지로, 이달 14일 전매제한이 풀렸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이 아파트 전용면적 59㎡(19층)가 지난 19일 5억1260만원에 실거래됐다. 하지만 인근 중개업소에 나온 매물의 호가는 이보다 훨씬 높다. 전용 59㎡는 6억1800만~7억3000만원까지 나왔다. 전용 84㎡는 7억~8억원의 호가를 형성하고 있다.

분양가 대비 2억원 이상의 프리미엄을 부르고 있다. 연희파크푸르지오 분양가는 공급면적 기준 3.3㎡ 기준 평균 1666만원이다. 면적별 분양가는 전용 59㎡ 4억2600만~4억7200만원, 84㎡는 5억1200만~5억7100만원, 112㎡는 6억3000만~6억8300만원대다.

인근 H공인 대표는 “전용 59㎡는 대부분 조합원이 가지고 있어 매물이 많지 않다”며 “전용 84㎡ 분양권은 전매제한이 풀린 이후 인근 가재울 뉴타운 집값에 따라 가격이 올랐다”고 설명했다.

대우건설이 시공하는 이 아파트는 올해 12월 입주를 앞두고 있다. 최고 19층, 5개동, 총 396가구로 이뤄졌다. 용적률과 건폐율은 각각 249%, 20%로 지어진다. 가구당 주차대수는 1.21대다. 단지 도보 1분 거리에 안산도시자연공원이 있으며 안산 둘레길, 홍제천, 궁동공원도 인접해 있다.

입주민 자녀는 도보 16분 거리에 있는 홍연초등학교(혁신초)에 배정된다. 경의중앙선 가좌역까지는 도보로 26분가량 소요된다.

허란 기자 w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