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사업자 외면 4개 노선
우선 순위 따져 재정 투입
2017년 개통한 경전철 우이신설선. /한경DB

2017년 개통한 경전철 우이신설선. /한경DB

서울시가 경전철 건설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민자 방식의 사업이 난항을 겪자 일부 사업을 서울시 재정사업으로 전환해 사업 속도를 높일 방침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강남북 격차 없는 균형 발전에 초점을 맞춰 경전철 건설 계획을 제시할 예정”이라며 “획일적인 민자 방식에서 탈피할 것”이라고 22일 말했다.

박 시장은 “교통 낙후 지역 노선에 서울시 재정을 투입해 실행력과 추진력을 더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런 방안은 서울시가 5년 단위로 짜는 ‘도시철도 종합 발전방안’ 2차 계획에 담긴다. 오는 8월 용역을 마치고 하반기 발표할 예정이다.

서울시 "지지부진 강북경전철 재정사업 전환… 속도 높이겠다"

서울시는 2013년 발표한 도시철도 종합 발전방안 1차 계획에서 서울 내에 10개 경전철 노선을 놓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그러나 현재 공사 중인 노선은 신림선 하나다. 샛강~서울대를 잇는 신림선은 2022년 개통을 목표로 공사 중이다. 공정률은 10% 안팎이다. 왕십리~상계를 잇는 동북선은 민간투자사업자(현대엔지니어링)와의 계약 체결을 앞두고 있다. 내년 착공이 목표다. 동북선이 개통되면 노원구 중계동에서 왕십리역까지 출퇴근 시간이 46분에서 24분 단축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위례선(마천역~복정역), 위례신사선(위례~신사), 서부선(새절역~서울대입구역)은 민간 사업자의 제안을 받아 민자 적격성 조사를 하고 있다. 위례신도시를 관통하는 위례선은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사업성 확보가 어렵다는 평가를 받아 서울시가 사업성을 확보할 새로운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

난곡선(보라매공원~난향동), 면목선(청량리~신내동), 목동선(신월동~당산역), 우이신설선 연장선(우이동~방학역) 등 4개 노선은 민간 사업자의 제안이 전혀 없는 상태다.

교통 사각지대를 해소해줄 필요 노선인데도 민간 사업자의 제안이 들어오지 않아 10년 가까이 지지부진한 상태가 계속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서울시는 도시철도 종합 발전방안 2차 계획에 민간 사업자가 경전철을 외면한 원인과 대안, 수익성 확보 방안을 집중적으로 담을 예정이다. 지역 균형 발전을 고려한 우선순위 경전철 노선을 골라내고, 여기에 재정 투입을 추진하겠다는 계획도 밝힐 것으로 보인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