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4층까지 건축 가능
LH(한국토지주택공사)는 양주신도시 옥정지구에서 실수요자 대상의 점포겸용 단독주택용지 70필지를 공급한다고 19일 발표했다.

이번에 공급하는 점포겸용 단독주택용지는 용적률 180%에 최고 4층, 총 5가구까지 건축이 가능하다. 지하층을 포함해 연면적의 40%까지 지하 1층~지상 1층에 근린생활시설을 설치할 수 있다.

공급 예정금액은 3.3㎡당 478만~550만원 수준이다. 최고가 입찰 방식으로 계약자를 결정한다. 대금납부조건은 3년 무이자 할부로 공급된되며 계약금 10%를 제외한 나머지 중도금은 6개월 단위로 6회에 걸쳐 납부 가능하다.

양주신도시 옥정지구는 교통과 교육, 편의시설은 물론 쾌적성까지 갖춘 수도권 마지막 신도시다. 작년 6월 구리~포천 고속도로가 개통돼 잠실까지 30분대 진입이 가능하다. 서울 지하철 7호선이 연장될 예정이다.

다음달 4일 입찰 접수가 시작되며 5일 개찰 후 10일부터 계약이 체결된다. LH 청약센터를 통해 인터넷으로만 입찰 신청할 수 있다.

이정선 기자 leewa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