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한국토지주택공사)는 장기 공공임대상가인 ‘LH 희망상가’ 187실을 연내 공급한다고 7일 발표했다.

LH 희망상가는 취업난과 둥지 내몰림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대안으로 마련됐다. 장기임대주택 단지 내 상가를 저렴한 조건으로 장기 임대하는 형태다.

LH는 청년, 경력단절여성, 사회적 기업에 시세의 50% 수준에서 상가를 임대하고, 영세 소상공인에게는 80% 수준에서 공급할 계획이다. 별도의 자격 제한 없이 일반경쟁입찰을 통해 신청자가 입찰한 금액에 맞춰 임대료를 결정하는 방식의 상가도 공급하기로 했다.

올해 공급할 LH 희망상가는 지난 4월 공고한 경남 하동읍 내 상가 5실을 포함해 28개 단지, 총 187실에 이른다. 이 중 경기 하남 미사지구 C3 행복주택 단지 내 상가 67실은 입지 여건이 좋아 청년 창업자와 소상공인들의 관심을 끌 전망이다.

이정선 기자 leewa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