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들어 중견 건설사들의 채용소식이 다시 줄을 잇고 있다.

1일 건설취업포털 건설워커에 따르면 서희건설이 신입 및 경력사원을 모집한다. 모집부문은 현장소장, 시공·공무, 안전관리, 보건관리, 기계설비, 전기관리, 건축관리, 품질관리(QC) 등이다. 10일까지 회사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입사지원하면 된다. 신입사원 자격요건은 △4년제 정규대학 이상 졸업자 △수료자(졸업예정자의 경우 즉시 입사 가능자) △병역필 혹은 면제자로서 해외여행에 결격사유가 없는 자 △관련 자격증 소지자 등이다.

한양건설도 부동산개발, 공공영업, 본사공무, 시공기술자, 안전관리, 총무·인사·법규, CS, 경영지원 등의 신입 및 경력직원을 모집한다. 신입 시공기술자 응시자격은 △관련 자격증 소지자 △건축, 전기, 기계, 설비, 토목, 조경 관련학과 전공자 등이다. 서한도 경력 및 신입사원을 모집한다. 모집분야는 토목, 건축, 기계, 전기 등이다. 13일까지 회사 홈페이지 해당 채용공고에서 온라인 입사지원하면 된다.

아울러 금강주택이 경력사원을 모집한다. 모집분야는 감사, 회계·세무, 조경, 건축(공무), 부대토목, 전기 등이다. 건축직 응시자격은 △대졸이상 건축공학과 졸업자 및 관련 자격증 소지자 △공동주택·일반건축물 5년 이상 유경험자 △도급순위 상위 건설사 근무 유경험자 등이다.

이테크건설은 경력사원을 모집한다. 모집분야는 현장관리, 안전보건, 건축설비 등이며 7일까지 회사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입사지원하면 된다. 자격요건은 △대졸 이상 △경력 5년 이상 △어학능력 우수자 우대 △해당 모집분야 관련 기술사 자격증 소지자 우대 등이다. 단, 건축설비는 초대졸 이상, 경력 3년 이상이면 지원 가능하다.

이밖에 범양건영과 시티건설, 고려개발, 한국국토안전연구원, 금호건설, 효성, 대우조선해양건설, 우미건설, 이랜드건설, 신동아건설, 모아종합건설, 신일, 새천년종합건설, 세영종합건설 등이 사원 채용을 진행하고 있다.

이정선 기자 leewa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