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천 공원을 옆에 둔 ‘공세권’ 지식산업센터
카페스트리트로 조성되는 상가와 피트니스, 은행 입점하는 실속형 업무지원시설 매력적
주변 가격보다 저렴한 ‘착한 가격’으로 선보여
제조업을 연상했을 때 떠오르는 장면이 칙칙한 건물과 굴뚝이라면 시대 흐름에 뒤처진 구세대가 돼 버린 것은 아닌지 자신을 돌아봐야 할 때가 됐다.

IT업종을 중심으로 러시를 이룬 지식산업센터가 이제는 제조기업에까지 널리 퍼져 나가고 있는 것이다.

제조업종 특성상 고층 건물에 생산시설을 들여 놓기란 매우 어려운 과제였으나 최근 들어서고 있는 지식산업센터 중에는 제조업종도 충분히 입주할 수 있는 설비를 갖춘 곳들이 늘고 있다.
동탄 엠타워 투시도

동탄 엠타워 투시도

동탄테크노밸리에 들어서는 ‘동탄엠타워’는 제조기업이 입주해 생산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설비를 갖추는 것은 물론 입주업체 종사자가 쾌적한 환경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세심한 부분까지 설계에 반영해 주목을 받고 있다.

제조생산 과정에서 실내 공기가 쉽게 오염될 수 있는 만큼 충분한 환기설비를 갖춘 것은 물론 지하층 전열교환기, 5톤 화물엘리베이터, 최대 6m로 설계된 층고, 최대 1.2톤/㎡의 하중 설계, 드라이브인 시스템을 통해 7층까지 차량이 직접 진입 할 수 있도록 했다.

80% 이상이 광폭 주차장으로 설계됐고,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지하주차장 비상벨을 설치하는 등 편의성은 물론 안전에도 주의를 기울인 흔적이 돋보인다.
제조업 맞춤 설비 갖춘 인텔리전스 공장···'동탄엠타워'

고급 마감재를 사용해 화려한 내외관을 뽐낼 것으로 기대되는 것은 물론 40m 길이, 12m 높이에 이르는 웅장한 로비를 배치해 최첨단 인텔리전스 빌딩의 면모를 갖출 것으로 기대된다.

게다가 오산천 공원과 바로 연결되는 통로를 끼고 있어 아파트로 치면 ‘공세권’의 이점도 갖췄다.

이렇게 입주기업이 원하는 요소를 빠뜨리지 않고 설계에 반영한데는 그간 시행사가 지식산업센터 시행 및 분양 관련 업무를 두루 섭렵하며 보고 들은 입주기업의 요구사항을 ‘동탄엠타워’에 온전히 녹여 내기 위해 노력했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제조업 맞춤 설비 갖춘 인텔리전스 공장···'동탄엠타워'

덕분에 가격도 착하다. 기준 층은 3.3㎡당 500만원이 안되는 400만원대 가격을 실현했고, 주변 시세보다 저렴한 평균 500만원 초반대의 가격으로 분양한다.

스트리트 테라스 상가 역시 가격 메리트가 있어 기대를 모은다.

지식산업센터 공장 잔여분과 상가, 업무지원시설을 분양 중이다.

한경부동산 hkl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