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프리즘
학교 일조권 논란에 첫 삽도 못 뜨는 '고척 아이파크'

서울 구로구 고척동 서울남부교정시설(옛 영등포교도소) 부지에 들어설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고척 아이파크’가 좀처럼 첫 삽을 뜨지 못하고 있다. 올해 초 시작된 사후교육영향평가가 3개월 넘게 마침표를 찍지 못하고 있어서다. 인근 학교의 일조권 확보가 핵심 안건이다.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이 교육청과 협의 중이지만 아파트 단지 배치 및 층수와 관련된 문제여서 해법을 찾는 것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서울교육청과 구로구 등에 따르면 교육청은 이달 말 예정됐던 교육영향평가 심의위원회를 열지 않기로 했다. 교육청 관계자는 “필요한 자료가 갖춰지지 않아 고척 아이파크의 심의 일정이 다음달로 넘어갔다”고 설명했다.

착공시점도 오는 7월 이후에나 가능할 전망이다. 작년 말 주택사업계획승인을 받은 뒤 착공 시점은 원래 1월로 예정됐다가 이 같은 문제로 이달 말로 늦춰졌으나, 이번 심의 연기로 또다시 지연됐기 때문이다.

전용면적 64~79㎡ 총 2205가구 규모인 고척 아이파크는 35층 5개 동, 45층 6개 동으로 구성된다. 교육청은 “높이 150m짜리 45층 건물이 들어서면 그림자로 인근 고척초등학교와 고척중학교 건물 및 운동장에 일조량이 감소한다”며 해결 방안을 요구하고 있다. 학부모 상당수도 “아이들이 일조 피해를 보게 된다”며 고척 아이파크 건립을 반대하고 있다.

현대산업개발은 난감한 상황이다. 교육청이 요구하는 대로 일조량을 늘리려면 아파트 단지 배치와 층수 조정 등 대대적인 설계변경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이럴 경우 각종 승인 절차를 다시 밟아야 할 가능성이 있어 사업 일정이 더 늦춰진다.

이 사업은 2007년 구로구와 법무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교도소 이전 및 복합단지 개발에 합의한 뒤 10년 넘게 끌어왔다. 2011년 10월 교도소가 천왕동으로 이전했지만 고도규제와 사업성 악화 등으로 인한 수차례 사업 재검토 끝에 민간임대주택으로 방향을 잡았다. 현대산업개발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2016년 9월 이 사업을 따냈다.

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사후교육영향평가와 관련된 다양한 의견에 대해 협의해 나가고 있다”며 “조속한 착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진석/선한결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