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 단위 시세차익에 실수요자·투자수요 몰려
기존 주택시장은 침체 불가피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내달부터 서울 강남권을 중심으로 주변 시세보다 싼 새 아파트 분양이 시작되며 청약 열풍이 일고 있다.

27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기존 주택시장이 최근 각종 정부 규제책으로 침체된 가운데 분양시장에 신규 아파트가 공급될 예정이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현재 강남을 비롯한 서울·과천 등지를 고분양가 관리지역으로 정하고, 신규 분양 아파트 분양가를 통제하기에 이들 아파트는 상당한 시세차익을 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우선 6월 분양 예정인 서울 서초구 서초우성1차 래미안 아파트가 수억원의 시세차익이 가능한 단지로 청약 예정자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HUG는 신규 아파트 분양가가 인근 지역의 1년 전 분양가를 넘지 못하도록 제한한다.

서초구에서 지난해 9월 분양된 신반포센트럴자이의 전용면적 84㎡ 분양가는 15억4000만∼15억5000만원 선이었고 평균 분양가는 3.3㎡당 평균 4250만원이었다. 또 서초우성1차 래미안 아파트 맞은 편에 올해 초 입주한 래미안서초에스티지S의 전용면적 84㎡ 시세는 18억5000만∼19억5000만원을 형성하고 있다.

서초 우성1차의 전용 84㎡ 분양가는 15억5000만원보다 낮게 책정되지만, 시세는 18억5000만~19억5000만원으로 형성돼 3억∼4억원 이상의 시세차익이 발생하는 셈이다.

내달 분양 예정인 강동구 '고덕 자이'도 시세차익이 기대되는 단지로 꼽힌다. 고덕 자이는 지난해 11월 분양한 '고덕 아르테온'의 분양가(전용 84㎡에 약 8억4000만원)가 기준이 된다. 현재 인근에 위치한 고덕 그라시움 전용 84㎡ 분양권과 고덕 래미안 힐스테이트 가격이 10억∼11억원대인 것을 감안하면 2억원 이상의 시세차익이 예상된다.

오는 7월께 강남구 삼성동 '래미안 상아 2차'와 서초구 '삼호가든 3차', 11월에 '서초그랑자이'가 분양 예정이다. 이들 아파트도 주변 시세대비 3억~4억원의 시세차익이 기대되는 ‘로또 아파트’다. 비강남권에서는 6월 분양 예정인 서대문구 북아현뉴타운 '힐스테이트 신촌'과 양천구 '래미안 목동아델리체'가 주변 대비 2억~3억원 수준의 시세차익이 가능한 아파트로 꼽힌다.

서울을 벗어난 수도권에서도 분양가가 저렴한 아파트 청약 수요가 몰리고 있다. 앞서 하남 감일공공택지의 '하남 포웰시티'는 1순위 청약에서만 5만5000여명이 몰리며 평균 26.3대 1의 높은 경쟁률로 마감됐다. 25일 견본주택을 공개한 하남 미사강변도시 '미사역 파라곤'에도 주말 사흘간 6만5000여명이 방문하며 인산인해를 이뤘다.

청약시장에 많은 관심이 쏠리며 기존 주택 거래시장과의 양극화는 심화될 전망이다. 전문가들은 큰 시세차익으로 인해 실수요자는 물론 투자수요까지 분양 시장에 몰리며 당분간 기존 주택 거래시장은 외면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박원갑 국민은행 WM스타자문단 수석전문위원은 "이미 가격이 많이 오른 기존 아파트 시장은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와 대출 규제, 보유세 강화 등으로 매수세가 위축된 반면 새 아파트는 분양가가 낮게 책정돼 실수요는 물론 투자수요까지 가세하고 있다"며 "특히 새 아파트 중에서도 시세차익이 가능한 단지에만 청약자들이 몰리는 쏠림 현상이 심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