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지방 아파트 매매가격 6개월째 마이너스

지난달 서울 주택 전세가격이 약 6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27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을 보면 4월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지수는 전월보다 0.4% 하락하며 2012년 7월(-0.5%) 이래 가장 큰 낙폭을 기록했다.

3월(-0.2%)에 5년 반 만에 처음으로 내린 뒤 하락폭을 키웠다.

지방과 전국 아파트 전세가격은 각각 0.3% 내렸다.

모두 금융위기 때인 2009년 2월(-0.3%) 이래 하락률이 가장 컸다.

지방 아파트 전셋값은 작년 11월 이래 6개월째 하락세다.

지방 아파트 전세가격지수는 2년 전에 비해 0.6% 낮다.

지난달이 전세 계약 만기라면 집주인이 돈을 보태서 보증금을 내줘야 했음을 의미한다.

서울은 2년 전보다 아파트 전세가격지수가 4.3% 높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 5년 9개월 만에 최대폭 하락

연립·다세대와 단독주택까지 포함한 전체 주택 전세가격은 서울에선 0.3% 하락했다.

역시 2012년 중반 이래 처음으로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지방과 전국은 각각 -0.2%다.

아파트 전셋값은 이달 들어서도 하락세다.

국민은행 주간 주택시장동향을 보면 21일 기준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은 전주 대비 0.02% 내렸다.

한은은 최근 집값이 수도권 일부 지역 중심으로 오름세가 둔화됐다고 평가했다.

서울 재건축 아파트 규제 강화와 경기 남부 아파트 입주 물량 증가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됐다.

지난달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지수는 전월보다 0.4% 올랐다.

작년 11월(0.4%) 이래 5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상승률이 올해 1월과 2월 각각 1.4%와 3월 0.8%에서 낮아졌다.

재건축 아파트값 상승률이 작년 9월 0.6%에서 올해 1월 4.2%로 치솟았다가 2월 2.9%, 3월 1.1%, 4월 0.4%로 내려온 여파다.

지방 아파트 가격은 전월보다 0.2% 내리면서 전셋값과 마찬가지로 6개월째 마이너스다.

울산, 경남, 충남은 -0.6%에 달했다.

이런 가운데 가계대출은 신용대출을 중심으로 예년보다 높은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은 5조1천억원 늘었다.

이는 작년 동월(4조7천억원)이나 2010∼2014년 4월 평균(2조2천억원) 보다 훨씬 많은 수준이다.

소득 증가율보다 높은 수준이다.

규제가 강화된 주택담보대출은 증가액이 2조4천억원으로 위축된 대신 금리 수준이 더 높은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이 2조7천억원으로 전월(1조5천억원) 보다 대폭 확대되는 풍선효과가 나타났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