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집] 마포 대장주 '마포래미안푸르지오', 1억원 '뚝'

서울 마포구의 대장 아파트로 불리는 ‘마포래미안푸르지오’ 집값이 이달 들어 1억원 가량 떨어졌다. 정부의 잇따른 규제로 매수세가 위축된 영향이다.

23일 일선 중개업소들에 따르면 이 단지 전용 84㎡는 지난주 12억8500만원에 손바뀜했다. 지난달(13억9000만원)보다 1억원 이상 내렸다. 전용 59㎡는 지난 3월 10억500만원까지 거래됐으나 지금은 9억5000만원을 호가한다. 아현동 M공인 관계자는 “정부가 연이어 부동산 규제를 내놓으면서 매수자들은 심리적으로 위축된 분위기”라며 “4월을 기점으로 매수 문의가 절반 넘게 줄었다”고 전했다.

이 단지는 2014년 9월 준공한 신축 단지다. 51개 동, 3885가구로 이뤄졌다. ‘마래푸’로 불리는 이 단지는 마포구 일대 집값을 견인하는 아파트로 꼽혀 왔다. 지난 2월 전용 59㎡ 거래가격이 강북에서 처음으로 10억원을 돌파했다. 지난해 1월 만해도 6억5000만원에 거래된 주택형이다. 마포와 광화문으로 오가기 편해 매수세가 몰린 영향이다. 지하철 2호선 아현역과 5호선 애오개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어 직장인의 수요가 높은 편이다.

양길성 기자 vertig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