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우성1차·목동아델리체 '주목'
이달 전국 분양 물량이 5만 가구를 웃돌 전망이다. 지난달 청약시스템 개편으로 분양 일정이 미뤄진 데다 6월 지방선거에 앞서 분양하려는 단지가 많아서다.

1일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이달에만 전국에서 56개 단지, 5만2501가구(임대 포함)가 공급될 예정이다. 2016년 5월(5만3944가구)에 이어 2000년 이후 역대 5월 가운데 두 번째로 많은 수준이다.

수도권에서는 재건축·재개발 물량이 많다. 삼성물산은 서울 서초우성1차 아파트를 재건축한 서초우성1차 래미안(가칭)을 분양한다. 1317가구(전용면적 59~238㎡) 중 232가구를 일반분양한다. 서울 양천구 신정뉴타운 2-1구역에서는 래미안 목동아델리체가 분양된다. 1497가구 중 전용 59~115㎡, 644가구가 일반분양된다.

GS건설은 서울 영등포구 신길뉴타운 8구역을 재개발하는 신길파크자이를 분양한다. 641가구 가운데 전용 59~111㎡, 254가구가 일반분양분이다. 경기 안양시 소곡지구를 재개발하는 안양시엘포레자이에서도 일반분양 물량이 대거 나온다. 1394가구 중 676가구를 일반분양한다.

두산중공업은 경북 경주시 용강동에서 경주 두산위브 트레지움 1204가구를 공급한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