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기본계획안 승인
시범단지 컨설팅 비용 지원
경기 고양시 일대 아파트 단지 리모델링사업이 물꼬를 텄다. 일부는 기존 주택 평면을 나누는 세대분리형 공사를 추진해 임차 가구를 늘린다. 사업성이 높은 단지는 수직·수평증축으로 가구수를 늘리게 된다.

고양시 아파트 20만여 가구 리모델링 '본격 스타트'

경기도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고양시 공동주택 리모델링 기본계획안’을 승인했다고 30일 밝혔다. 일대 총 460개 단지(20만7815가구)가 대상이다. 일산신도시 134개 단지, 화정지구 21개 단지, 행신지구 18개 단지, 능곡지구 15개 단지 등이다. 이 중 약 63%가 500가구 미만 소형 단지다. 주택법에 따르면 인구 50만 명 이상 대도시는 리모델링 기본계획을 수립해야 한다. 고양시는 2015년 연구용역을 시작했다. 이번 계획안 목표 연도는 2025년이다.

리모델링 가능 단지를 단지 준공연도, 기존 시설상태, 용적률과 향후 사업성 등을 따져 세 유형으로 나눴다. 2016년 기준 준공된 지 10년 이내인 51개 단지(2만9806가구)는 유지관리형으로 분류됐다. 리모델링 시기(준공 후 15년) 도래 전까지는 장기수선계획에 따라 유지 관리를 한다는 내용이다.

15개 단지(1만622가구)는 세대수 증가형 리모델링사업에 선정됐다. 이 단지는 증·개축을 통해 기존 가구수의 15%까지 늘릴 수 있다. 수직증축은 3개 층까지, 수평증축은 전용면적의 30%까지 늘릴 수 있다. 이 사업으로 총 1198가구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일산서부권 4개 단지(259가구), 일산동부권 4개 단지(242가구), 덕양북부권 1개 단지(39가구), 덕양남부권 6개 단지(658가구) 등이다.

증축 리모델링이 단기간 집중되지 않도록 15개 단지 중 8개 단지는 2020년, 7개 단지는 2021~2025년으로 사업기간을 나눌 예정이다. 고양시는 세대수 증가형 단지에 대해 리모델링 사업대상이더라도 안전진단 결과 등에 따라 안전상 문제 발생이 우려되면 재개발·재건축사업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놨다.

준공 10년을 넘기고 세대수 증가형으로 분류되지 않은 394개 단지는 맞춤형 리모델링을 한다. 에너지 저감, 주차장·커뮤니티 시설 확충 등 단지마다 불편 사례에 맞는 보수사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국민주택 규모(전용면적 85㎡)를 초과하는 중대형 가구에 대해선 기존 주택 평면을 둘로 나누는 식으로 세대 분리형 공동주택 도입을 유도할 예정이다.

고양시는 리모델링 추진 단지에 사업 초기 컨설팅 비용(최대 1억원), 주차장·커뮤니티시설 설치비용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건축 설비 조경 등 각 분야 전문가 자문단을 구성해 전문가 연계서비스로 운영한다. 공모를 통해 수직증축형 리모델링 가능성이 큰 단지를 시범단지로 선정한다. 시범단지에는 사업성검토·1차안전진단 비용 등 재정 지원과 함께 전문가 맞춤형 컨설팅 등을 제공한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