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 지구단위계획 용역
상업·업무중심지로 개발
서울 용산구가 용산공원 동쪽 도시개발 밑그림을 다시 그려 한남오거리와 이태원관광특구 일대를 상업·업무 중심지로 개발한다.

한남오거리·이태원 밑그림 다시 그린다

용산구는 ‘한남 및 이태원로 주변 지구단위계획 재정비 수립 용역’을 입찰공고했다고 24일 발표했다. 두 구역은 각각 한남재정비촉진지구 동쪽과 북쪽으로 용산구 전체(21.87㎢) 면적의 2.7%에 달하는 58만827㎡ 규모다.

한남지구단위계획구역(30만㎡)은 유엔빌리지, 한남더힐, 외인주택부지(니블로 배럭스), 한남재정비촉진지구, 한남대교 북단을 끼고 있어 노른자위 땅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도심과 강남을 잇는 한남대로와 중앙선 한남역이 있어 교통 요지로 꼽힌다.

이태원로 주변 지구단위계획구역(28만㎡)은 지하철 6호선 녹사평역부터 한강진역에 이르는 1.6㎞ 구간이다. 이태원관광특구와 옛 종합행정타운, 30여 개국 대사관이 몰려 있다.

용산구가 이태원로 주변 지구단위계획 재정비를 한남지구단위계획 재정비와 통합 발주한 것은 서울시 심의에 따른 것이다. 시는 한남재정비촉진지구 해제지역을 중심으로 이태원로 주변 지구단위계획을 재정비하라는 의견을 구에 전달했다. 구는 이번 사업을 통해 2027년까지 단계별로 미군부대 이전, 용산공원 주변 개발, 한남재정비촉진사업 등 도시환경 변화에 대응할 방침이다.

용역비는 4억8000만원이다. 교통영향평가 수립 용역비(1억원)는 별도 편성했다. 용역기간은 2019년 12월31일까지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한남, 이태원로 주변 지구단위계획의 문제점을 종합적으로 살펴 도시 기능을 극대화할 것”이라며 “특색 있고 창의적인 계획으로 용산공원 동쪽에 친환경 상업·주거지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