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분기에 분양된 상가의 평균 분양가가 3.3㎡당 3천300만원을 넘으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부동산114는 올해 1분기 공급된 상가 53곳(3천287개 점포)의 평균 분양가를 조사한 결과 3.3㎡당 3천306만원으로, 2001년 조사 이래 가장 높았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1분기와 비교해 22% 가량 높은 것이다.
상가 분양가 '껑충'… 1분기 3.3㎡당 3306만원, 역대 최고

1분기 상가 평균 분양가가 올라간 것은 서울 강남구 논현동과 강서구 마곡동에서 나온 7개 상가가 3.3㎡당 평균 4천385만원의 고가에 분양된 영향이 크다.

이에 비해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단지내 상가는 1분기에 공급 물량이 감소하며 평균가가 높아졌다.

경기·인천의 경우 남양주 다산신도시와 하남 미사, 화성 동탄2신도시 등지에서 29개 상가가 3.3㎡당 평균 3천281만원에 분양됐고, 지방 상가 분양가는 3.3㎡당 2천873만원이었다.

1분기 분양된 상가는 근린상가가 25개로 가장 많았고 복합형 상가 19개, 단지내 상가 9개, 테마상가 1개 등이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70%에 달했고 지방은 30%에 그쳤다.

부동산114 김민영 선임연구위원은 "지난달 말부터 상가와 오피스텔 등 수익형 부동산에 대한 대출 규제(RTI)가 시행되면서 상가 분양시장도 투자수요가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다만 주택에 대한 규제로 대체 투자처가 마땅치 않고 안정적인 임대수입을 원하는 수요는 여전해 우량 상가에 대한 거래와 관심은 꾸준히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상가 분양가 '껑충'… 1분기 3.3㎡당 3306만원, 역대 최고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