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위가격도 6억원 육박…서울 아파트 평균가는 7억원 넘어

최근 서울 주택가격 상승세가 주춤한 가운데서도 평균 매매가격이 역대 처음으로 6억원을 넘어섰다.

3일 KB국민은행이 집계한 3월 서울지역의 주택 평균가격은 6억273만원으로 통계가 공개된 2008년 이래 처음으로 6억원을 넘었다.

서울 주택 평균 매매 가격은 아파트와 단독주택·연립주택 등의 시세를 평균한 것이다.

2016년 6월 5억198만원으로 처음 5억원을 돌파한 서울 주택 평균가격은 꾸준히 상승세를 타기 시작해 1년9개월 만에 6억원을 넘어섰다.

이는 지난달 서울 아파트의 평균 매매가가 전월 대비 2.9% 상승한 7억947만원을 기록하며 처음으로 7억원대에 올라선 영향이 크다.

서울 아파트 중위가격(중앙가격)은 올해 1월 처음 7억원을 넘어 3월 현재 7억3천487만원까지 올랐지만, 평균가격이 7억원을 넘은 것은 지난달이 처음이다.

서울 주택 중위가격도 2월(5억8천746만원)보다 2%가량 오른 5억9천843만원으로 6억원에 육박했다.

국민은행 WM스타자문단 박원갑 수석전문위원은 "최근 재건축 안전진단 강화와 초과이익환수제 시행, 양도소득세 중과, 대출 규제 강화 등으로 서울 재건축 대상 아파트값이 하락하는 등 주택가격 상승세가 주춤하지만 아직 서울 집값이 전반적인 약세로 이어지진 않은 결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지난달 서울 단독주택과 연립주택의 평균 매매가는 각각 7억6천130만원과 2억7천184만원을 기록하며 전월 대비 0.67%, 0.62%씩 소폭 상승했다.

권역로 서울 강남 11개구의 주택 평균 매매가가 7억3천176만원으로 전월(7억1천364만원) 대비 2.53% 올랐다.

이에 비해 강북 14개구의 주택은 4억7천230만원으로 전월 대비 1.65% 상승해 한강 이남 주택의 상승폭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 주택 평균가격은 3억3천81만원이었다.

이는 전월(3억2천726만원)보다 1.1% 오른 것이다.

아파트가 3억4천508만원으로 1.28% 상승했고, 단독주택은 3억6천330만원으로 0.52%, 연립주택은 1억8천330만원으로 0.40% 올랐다.
서울 주택 평균가격 6억원 돌파…2008년 이래 처음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