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이 3일 로봇기술 청년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럭스로보와 ‘사물인터넷(IoT) 스마트홈 상호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한화건설과 럭스로보는 향후 IoT 스마트홈 기술 개발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스마트홈은 IoT 등 각종 정보기술(IT)을 접목한 주거 서비스 시스템이다. 이를 적용하면 집 안 가전제품을 인터넷으로 연결해 원격으로 조종하고, 조명·난방·수도를 편리하게 제어할 수 있다.

한화건설은 앞으로 시공하는 건물에 럭스로보의 IoT 플랫폼을 기반으로 가전제품과 건물을 통합 조정하는 스마트홈 서비스를 제공한다.

카카오브레인, 엔시트론 등 관련 기업과도 협업해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IoT 스피커를 선보일 예정이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