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7.4㎢서 지난해 5.3㎢
신규 구역 지정은 30여 곳 유지
미니 신도시 건설사업으로 불리는 ‘도시개발사업’ 규모가 갈수록 소형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작년 도시개발사업 신규 지정 면적은 5.3㎢를 기록했다. 신규 지정 면적은 2014년 7.4㎢에서 2015년 7.2㎢, 2016년 6.7㎢ 등으로 지속적으로 줄고 있다. 그러나 작년 신규 도시개발사업 구역은 32개로 최근 수년간 계속 30개 선을 유지해왔다. 국토부 관계자는 “도시개발사업 구역의 소형화 추세가 뚜렷하다”며 “위험이 높고 사업 기간이 길다 보니 소형 개발을 선호한다”고 설명했다.

수도권에서 18곳, 3.0㎢가 새로 도시개발사업 구역으로 지정됐다. 전국 지정 건수의 절반을 웃돌았다. 수원, 화성, 안성 등 경기 남부지역을 중심으로 사업이 활발했다.

반면 비수도권 지역은 총 14개 구역, 2.3㎢ 지정에 그쳤다. 전년도와 비교해 지정 구역 수는 26.3%, 지정 면적은 52.9% 감소했다.

2000년 7월 ‘도시개발법’이 시행된 이후 현재까지 지정된 전국 도시개발구역은 452개, 151.6㎢다. 면적 기준으로 분당 신도시(19.6㎢)의 7.7배다. 이 중 166개 사업(40㎢)이 완료됐고 286개(111㎢)는 시행 중이다.

사업주체별로는 민간 시행자가 차지하는 비율이 56.2%(254개), 공영사업이 43.8%(198개)였다. 사업 방식은 수용방식 49.6%(224개), 환지 방식 46.7%(211개), 혼용 방식 3.7%(17개) 등이다. 입지를 보면 452개 구역 중 233개(51.5%)가 관할 행정구역 내 도심(중심업무지구)에서 5㎞ 안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도시개발구역 현황은 국토교통통계누리(stat.molit.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