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11번째 한옥 밀집 지역
성북동 미술관 건립도 통과
1920년대 지어진 서민 한옥이 몰려 있는 서울 익선동 일대(사진)가 서울의 마지막 한옥마을로 지정됐다. 프랜차이즈 업체 입점이 제한되고 전통문화 관련 용도로 쓰이는 건물에 대해서는 규제를 완화해준다.
종로구 익선동 일대 '마지막 한옥마을' 지정

29일 서울시는 전날 열린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익선동 165 일대 3만1121㎡에 대한 ‘익선 지구단위계획 결정안’이 통과됐다고 발표했다. 익선동은 북촌·돈화문로·인사동·경복궁 서측(서촌)에 이어 서울 내 11번째 한옥밀집지역으로 결정됐다. 앞으로 한옥을 보존·확산하기 위해 건물 높이와 용도를 제한한다.

익선동은 창덕궁 서쪽에 자리잡고 있다. 요리, 복식, 음악 등 조선시대 궁중문화가 흘러들었던 곳이다. 일제 강점기 때 최초의 부동산 디벨로퍼인 정세권 선생이 전계대원군 사저(누동궁터)를 사들여 중소형 한옥 단지를 조성했다. 그는 주택난에 시달리던 조선인에게 저렴한 가격으로 주거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한옥을 지었다. 이때 지어진 한옥 100여 채가 지금도 남아 있다.

한옥이 노후화되고 주변 지역 개발이 이어지면서 익선동은 2004년 4월 도시환경정비구역으로 지정됐다. 주상복합단지로 개발하는 계획이 마련됐으나 서울시의 한옥보존 정책과 지역 내 갈등으로 사업이 지체됐다. 그사이 한옥을 개조한 개성 있는 가게들이 들어서면서 젊은이들의 ‘핫플레이스’로 떠올랐다.

지구단위계획에 따라 익선동의 기존 한옥은 최대한 보존한다. 돈화문로, 태화관길 등 가로변과 접한 곳은 건물 높이를 5층 이하로 제한한다. 한옥과 전통문화 관련 용품 판매업, 한옥체험업 등 권장 용도로 쓰이는 건물은 건폐율을 완화해주기로 했다. 프랜차이즈 업체와 대규모 상점은 들어설 수 없다. 익선동 고유의 풍경을 유지하기 위해 공동개발은 허용하지 않고 기본 필지 내 개발을 유도하기로 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익선동은 천년고도 서울의 역사와 삶이 깃든 고려물길 등 소중한 자산을 간직한 곳”이라며 “한옥의 유지·보존 및 재생사업 등과 연계해 가치가 더욱 더 빛을 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위원회에서는 성북동 285 외 12필지에 미술관을 건립하는 계획도 통과됐다. 과거 사찰로 사용된 곳으로, 2011년 납골당 조성이 추진됐으나 주민 반대로 무산됐다. 이후 7년여간 방치돼 있다가 이번 결정으로 지하 3층∼지상 2층 규모 미술관 건립이 가능해졌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