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변 초고층 '험로'

3~5구역 통합협의회 구성
서울 압구정 아파트지구 재건축 추진위원장과 조합장들이 서울시의 아파트 층수 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뭉쳤다.

압구정 "50층안 연대"

20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최근 압구정지구에선 3~5구역 대표가 모여 ‘압구정 재건축 통합협의회’를 구성했다. ‘2030 서울플랜’에 따라 한강변 일반주거지역 내 아파트 최고층을 35층으로 제한하는 서울시 규제에 공동 대응하기 위해서다.

이들 구역은 압구정 아파트지구 6개의 특별계획구역 중 최근 재건축 추진위원회 및 조합 설립을 인가받았거나 인가 예정인 곳이다. 권문용 압구정 재건축 통합협의회 회장(압구정5구역 추진위원장)은 “조만간 한강변에 거주하는 주민을 대상으로 한강 스카이라인 계획과 경관에 대한 여론조사를 할 것”이라며 “조사 결과 35층 반대 의견이 많으면 오는 6월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 후보들이 공약으로 채택하도록 설득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는 앞서 “시의 최상위 도시계획인 2030 서울플랜에 정해진 최고 층수 관련 운영 원칙과 기준 변경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특정 단지에 특혜를 줄 수 없다는 시의 일관된 입장에 따라 50층 재건축을 추진했던 대치동 은마아파트도 결국 35층을 수용했다. 일부 동(棟)에 한해 최고 50층으로 재건축하는 잠실주공 5단지는 광역중심기능을 수행할 지역으로 지정돼 있어 일부나마 고층 개발이 가능했다.

압구정동 주민은 대부분 수익성을 확보하기 위해선 고층 재건축이 불가피하다는 생각이다. 기존 용적률이 200%를 넘는 곳이 많아서다. 한 추진위원장은 “향후 송파, 목동, 상계동과 연대해 초고층 개발을 관철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협의회는 초과이익환수제 등 재건축을 옥죄는 정부 규제에도 적극 대응해나갈 방침이다. 협의회 관계자는 “소형 임대주택을 짓는 등 기부채납을 통해 주민이 기여하는 부분이 많음에도 초과이익환수제로 세금을 더 걷는다는 건 불합리하다”며 “사유재산권 침해 소지도 있는 만큼 위헌 소송을 할 계획도 있다”고 말했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